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사기열전


SMART
 

사기열전

사마천 저, 김민수 역 | 평단문화사

출간일
2008-02-22
파일형태
ePub
용량
4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2,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고대 중국의 병법가·학자·정치가·자객·협객·해학가·관리·경제계의 인물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인물들의 일화가 내용의 주를 이루고 있는 사마천의 <사기> 중 개인의 구체적인 성공과 실패를 추적한 개인 전기로, 짤막한 이야기 속에 문학적 향기를 풍기는 이야기를 모은 놓은 책.

등장인물의 성격과 처신을 생생하게 묘사함으로써 인물의 내면적 고뇌까지도 느낄 수 있을 만큼 문학적 완성도가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으며, 당시 인간 사회의 여러 모습을 대상으로 쓴 이 역사서는 우정과 배반, 이익과 손해, 정신과 물질, 지혜와 우둔함, 탐욕과 베풂 속에서 갈등하는 인간의 모습을 담고 있다.

저자소개

한나라 전성기인 한 무제 때 활동한 역사학자이자 문학자로, 기원전 145년경 오늘날의 중국 섬서성 한성시의 고문촌 용문채에서 태어났다. 황
제 측근에서 각종 기록을 담당하던 아버지 사마담의 영향으로 어렸을 때부터 학문에 정진했다.

20세를 전후해서는 당대 최고의 학
자인 공안국과 동중서를 만났는데, 이는 그의 학문적 여정에서 큰 이정표가 되었다. 특히 동중서를 통해서는 ‘역사란 무엇인가?’라는 본질
적 물음에 대한 성찰을 하게 되었다. 한편 이 시기에 역사 유적지를 찾아 자유롭게 천하를 방랑했는데, 이는 훗날 『사기』 저술의 자양분이
되었다.

그 후 그는 황제의 경호원 격인 낭중이라는 직책에 임명되었지만 그의 나이 36세 때 사마담이 낙양에서 화병으로 죽으면
서 남긴 유언을 계기로 새로운 삶의 목표를 갖게 되었다. 그것은 아버지가 다하지 못한 대역사서를 완성하는 일이었다. 3년 후 사관직인 태사
령에 오른 그는 B.C. 99년 이능의 투항 사건을 맞아 홀로 이능 장군을 변호하다가 사형을 선고 받았다. 이 때 그의 나이 47살이었다. 당시 사
형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돈 오십만 냥으로 감형 받는 것과 궁형을 받아 환관이 되는 것이었다. 죽음과 삶의 기로에서 사마천은 부친의 유언을
따르고 다 이루지 못한 꿈을 실현하기 위해 궁형을 자청하여 환관이 되었다. 부형(腐刑)이라 불리는 궁형은 사람이 당하는 모욕 가운데 가장
심한 형벌이었다. 궁형의 치욕을 견디며 사기를 완성하여 후세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다면 그 치욕을 보상받을 수 있다는 일념으로 발분하여 사
기를 완성시킬 수 있었던 것이다. 『사기』는 왕도정치의 이상을 담은 공자의 『춘추』를 계승한 책이다.

그러나 곧 참혹한 화가 그
를 기다리고 있었으니, ‘이릉의 화’가 그것이다. 이 사건은 사마천의 삶을 크게 바꾸어 놓았다. 출옥한 그는 더 이상 예전의 사마천이 아니
었다. 그는 자신의 울분을 누르고 천지자연의 이치와 인간 운명의 비극을 통찰함으로써 ‘역사를 재창조한 역사가’가 되었다.

목차

하늘은 과연 착한 사람의 편인가? _ 백이·숙제 / 7
나를 알아준 이는 포숙이다 _ 관중·포숙 / 14
뜻과 생각이 깊어도 몸은 낮춘다 _ 안영 / 26
스스로 화를 벗어나지 못한 말더듬이 _ 한비 / 34
군명君命보다 군명軍命을 우선하다 _ 사마양저 / 41
후세에 이름을 날린 손씨 가문의 병법서 _ 손무·손빈 / 47
실전 병법의 최고수 _ 오기 / 56
죽어서도 눈을 감지 못한 복수의 화신 _ 오자서 / 65
인의 정치를 실현하려 고행의 길을 택하다 _ 공자 / 80
공자의 빼어난 제자들 _ 안회·자로 / 90
자신이 만든 법그물에 걸리다 _ 상군 / 97
죽음으로써 유세를 완성하다 _ 소진 / 106
먼저 정적을 제거하라 _ 감무 / 119
백기와 왕전의 힘으로 천하를 통일하다 _ 백기·왕전 / 126
이름은 헛되이 전해지지 않는다 _ 맹상군 / 134
구국의 방법이 달랐던 두 대신 _ 평원군·우경 / 145
결단하지 않으면 화를 입는다 _ 춘신군 / 156
죽기를 각오하면 용기가 솟아난다 _ 인상여·염파 / 163
가난함을 택하여 세상을 가볍게 보며 살리라 _ 노중련 / 174
상인의 눈에는 사람도 투자 대상이다 _ 여불위 / 183
전국시대 최후를 장식한 자객 _ 형가 / 192
천하 경륜인가, 야비한 술수인가? _ 이사 / 204
시작은 같았으나 최후에 길을 달리한 친구 _ 장이·진여 / 221
사냥을 마치면 사냥개는 삶아 먹힌다 _ 한신 / 229
난세에만 인정받아 존귀한 몸이 될 자 _ 번쾌 / 253
한 시대를 풍미한 변사 _ 역이기·육고 / 260
길은 본래부터 구불구불하다 _ 숙손통 / 271
난세의 주인공, 협객 _ 계포·난포 / 280
너무 강하면 꺾이는 것이 세상의 진리이다 _ 원앙 / 287
법 앞에서 귀천을 두지 않았던 법관 _ 장석지 / 296
관리의 표본이 된 만석군과 그의 아들들 _ 만석군 / 301
의술을 하늘까지 떨치면 질투를 받는다 _ 편작·창공 / 308
권모의 수괴가 되어 죽음의 길로 빠져들다 _ 오왕 비 / 324
울창한 나무는 스스로 길을 만든다 _ 이광 / 333
총애를 받을수록 천자의 그늘에 숨는다 _ 위청·곽거병 / 342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말을 바꿨던 유학자 _ 공손홍 / 349
청렴하고 엄격하게 법을 다스렸던 관리들 _ 손숙오·자산·공의휴 / 356
황제와 노자의 가르침에 따라 정치를 한 사람 _ 급암 / 363
법을 가혹하게 적용해 정치를 퇴보시킨 관리들 _ 장탕·왕온서·두주 / 370
유협은 영예로운 명성으로 얼굴을 삼는다 _ 곽해 / 384
아첨으로 임금의 총애를 받은 신하 _ 등통 / 393
엄숙한 조정에 웃음을 선사한 신하들 _ 순우곤·우맹·동방삭 / 397
돈 버는 방법을 알려준 경제계의 영웅들 _ 계연·범려·백규 / 412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