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작은 파티 드레스
작은 파티 드레스
  • 저자크리스티앙 보뱅 저/이창실 역
  • 출판사1984Books(일구팔사북스)
  • 출판일2021-06-08
  • 등록일2022-09-26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프랑스가 사랑하는 시인이자 에세이스트 크리스티앙 보뱅의 산문집 『작은 파티 드레스』를 출간한다. 자신이 태어난 도시 크뢰조에 머물며 오로지 글쓰기에만 헌신하고 있는 이 작가는 침묵 속에서 건져 올린 깊이 있는 사유와 어린아이와 같은 그의 순수한 미소를 닮은 맑고 투명한 문체로 프랑스 문단과 언론, 독자들 모두에게 찬사를 받고 있다. 보뱅의 책들은 하나같이 평범한 일상과 자연을 주시하고 예술에 감응하며 주변의 인물들에 귀 기울이는데, 이 모두는 보뱅의 시선과 문장들로 빛을 발한다.

보뱅의 산문집 『작은 파티 드레스』는 독서와 글쓰기로부터 출발해 고독과 침묵, 우수와 환희가 함께 어우러지는 자리를 지나 마침내 ‘사랑의 시’에 이르는 아름다운 여정이 있다. 책을 읽지 않는 삶은 “우리를 잠시도 놓아주지 않는 삶’이며, ‘신문에 나오는 이야기들처럼 온갖 잡다한 것들의 축적으로 질식할 듯한 삶’이라 말하는 작가는 소음과 부산함으로 가득한 출구 없는 세상에 출구를 그리고, 깊은 사색으로부터 퍼지는 변함없는 차분하고 조용한 목소리로 우리를 안내한다. 짧은 서문과 잇따르는 아홉 편의 텍스트를 모아 엮은 길지 않은 산문집이지만, 멈춰 서서 매 문장의 숨결과 향기, 떨림에 몸을 맡겨야 하는, 잦은 숨 고르기가 필요한 책이다.

저자소개

프랑스의 대표 시인이자 에세이스트. 프랑스의 문단, 언론, 독자들 모두에게 사랑 받는 작가. 유서 깊은 프랑스 문학상, 되마고상 및 가톨릭문학대상, 조제프 델타이상 수상. 1951년 프랑스 부르고뉴 지방의 크뢰조에서 태어났다. 평생 그곳에서 글쓰기를 하며 문단이나 출판계 등 사교계와는 동떨어진 생활을 하는 고독한 작가다. 대학에서 철학 공부를 마친 후 1977년 첫 작품인 『주홍글씨Lettre pourpre』를 출간했고 아시시의 성인 프란체스카의 삶을 유려한 문장으로 풀어낸 『가난한 사람들Le Tres-Bas』이라는 작품으로 세간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동시대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하고 맑은 문체로 독자들과 평론가들에게 찬사를 받았다. 국내에 번역 소개된 『그 여자들과 보낸 며칠간Quelques jours avec elles』과 『사랑은 죽음처럼 강하다La plus que vive』를 비롯해 50여 권에 달하는 책을 펴냈으며, 가톨릭문학대상Grand Prix Catholique de Litt?rature, 되마고상Pris des Deux-Magots, 조제프 델타이상Prix Joseph Delteil 등을 수상했다. 

목차

서문 - 9p
아무도 원치 않았던 이야기 - 19p
그를 가만 내버려 두오 - 33p
망가지기 쉬운 천사들 - 43p
날 봐요, 날 좀 봐요 - 57p
약속의 땅 - 69p
숨겨진 삶 - 81p
가라 요나, 내가 널 기다린다 - 93p
인터뷰 - 105p
작은 파티 드레스 - 117p
책과 사랑에 바치는 아홉 편의 글 (역자 후기) - 127p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