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모파상 환상문학 단편선 : 오를라, 경련, 괴물들의 어머니, 크리스마스 이야기, 늑대 | 고딕문학 총서 004
모파상 환상문학 단편선 : 오를라, 경련, 괴물들의 어머니, 크리스마스 이야기, 늑대 | 고딕문학 총서 004
  • 저자기 드 모파상 저
  • 출판사바톤핑크
  • 출판일2022-01-21
  • 등록일2022-09-26
보유 40,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모파상의 환상 단편 5편을 묶었다.

「오를라」
후대에 많은 영감을 준 모파상의 단편이다. 흔히 세 단계 또는 세 버전 다시 말해 서간문 형식인 1885년판, 액자 소설인 1886년판, 일기 형식의 1887년판으로 알려져 있다. 형식과 분량뿐 아니라 공포의 대상인 초자연적인 존재를 형상화하는 묘사의 수준과 양상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여기에 소개하는 작품은 1887년판 「오를라」다.
일기를 쓰는 화자는 상류층의 독신남, 미지의 존재에 대해 공포를 토로한다. 눈에 보이지 않지만 분명한 물리력을 행사하는 미지의 존재. 물과 우유만 먹고, 의지력 하나만으로 인간을 자신의 노예로 또 먹이로 만드는 존재.
공포문학의 거장 러브크래프트는 이 작품에 대해 "긴장감을 주는 서술 기법이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평한데 이어 "행성 사이를 펄럭이며 비행하는" 이 미지의 존재를 크툴루 신화의 확장 기제로 활용하기도 한다.

「경련」
모파상 자신의 신경증이 반영된 단편 중 하나로 무덤에서 살아돌아온 딸과 그 기이한 경험을 밝히는 아버지에 관한 이야기다.

「괴물들의 어머니」
자식을 팔아서 돈벌이를 하는 비정한 어머니에 관한 이야기다. 마귀라고 불리는 이 여자는 기형아를 낳았다가 돈벌이가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돈으로 이 여자를 부추기는 자들은 비인간적이라고 비판을 받았던 당대 "프릭쇼(freak show)"의 흥행사들이다. 자유자재로 기형아를 낳기 시작하는 여자, 그 비밀은 코르셋에 있다.

「크리스마스 이야기」
노르망디의 한 작은 마을, 폭설과 혹한으로 적막감이 감돈다. 마을사람들의 삶을 짓누르는 것은 악천후만이 아니다. 기묘한 공포감... 급기야 이 공포가 현실화된 사건이 벌어진다. 대장장이의 아내가 길에서 주운 달걀을 먹고 악령에 들었다는 소문이 일파만파 퍼진다. 마을 사제의 구마 의식에도 악령은 물러서지 않는다. 또 한번의 시도, 때마침 크리스마스다. 이번에는 기적이 일어날 수 있을까?

「늑대」
다르빌 후작 집안은 대대로 사냥에 관한 열정이 남달랐다. 그런데 갑자기 사냥을 금하게 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후작 본인이 직접 밝힌 사건의 중심엔 늑대가 있다. 흰색에 가까운 회색, 거대한 몸집, 사람처럼 생각하고 행동하는 듯한 교활함과 잔인함. 이 가공할만한 늑대와 인간의 일대 혈전이 벌어진다.

목차

표지
저자 역자 소개
오를라
경련
괴물들의 어머니
크리스마스 이야기
늑대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