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암환자가 뭐 어때서
암환자가 뭐 어때서
  • 저자김완태 저
  • 출판사미다스북스(리틀미다스)
  • 출판일2022-01-13
  • 등록일2022-09-26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암환자의 자랑스러운 아들, 암환자의 사랑하는 남편,

그리고 스스로도 암환자였던 한 남자의 이야기”



이 책이 지금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 살아가게 하는 힘이 되기를 바라며!

“우리 가족은 누구보다 행복했다!”




저자는 28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고환암에 걸린다. 그리고 2년 뒤 아버지가 폐암 4기 판정을, 그 1년 뒤에는 아내마저 대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는다. 저자와 가장 가까웠던 이모 역시 폐암 4기 진단을 받는다. 다행히도 저자는 의학적 완치 판정을 받았지만 발견 시기가 늦었던 가족들은 모두 세상을 떠났다.



“엄마가 더 행복할 수 있는 곳에 가는 거니깐

우리가 조금 아쉽고 섭섭하더라도, 너무 많이 울거나 슬퍼하지 않을 수 있지?”



그러나 남겨진 가족들은 좌절하지 않는다. 함께한 시간 동안 최선을 다했기 때문이다. 한 집에 한 명만 있어도 힘든 암환자가 네 명이라니, 몸도 마음도 힘든 상황이었지만 서로가 있었기에 그 시간마저 소중했다. 나아질 것이라는 믿음으로 하루하루 행복하게, 아깝지 않도록 살아냈다.



이 책에는 저자와 가족들이 시련 속에서도 뜻깊은 시간을 보낸 이야기가 담겨 있다. 처음 암 진단을 받은 날의 망연함과 분노부터 치료를 받으며 눈물 지었던 나날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찬란하고 행복했던 시간들의 기록이다. 가족들을 보내며 한 다짐과 지금까지 지키고 있는 약속들에 대한 내용도 적혀 있다. 또한 암환자로서, 그리고 암환자의 보호자로서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습득한 치료에 대한 정보와 지식, 돈과 시간을 활용하는 지혜까지 부록으로 담았다. 우리 생활에서 쉽게 실천하고, 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기반을 둔 내용들이다. 이 책의 수익금 일부는 고인들의 이름으로 소아암환자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저자는 예전부터 해왔던 소아암환자를 위한 후원 및 봉사를 앞으로도 꾸준히 할 것이며 의미 있고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저자소개

영남대 경영학과 졸, 경상대 교육공학 석사과정
현) SK텔레콤 신안평거점 대표 및 컨설팅 회사 및 부동산 임대사업 운영
 
진주문화도시서포터즈, 진주시 대표홍보위원, 진주시 판문동주민자치위원, 진주시민소통위원, 진주시 판문동 주민자치위원, 진주교대부설초등학교 폭력대책자치원, 진주교대부설초등학교 교권보호위원장, 참진주로타리클럽 멤버십위원장(이사), 진주시 바로봉사대 부대장, 진주시청 사회복지과 연계 소아암환자 후원, 세브란스병원 사회복지팀 연계 소아암환자 후원

20대 암환자인 동시에 암환자였던 아내와 아버지의 보호자로서 절망에서 희망을 찾고, 꿈을 이뤄나가고 있는 작가. 암환자 이전 어려운 집안환경으로, 학비를 직접 벌고, 그 과정에 대학편입을 거쳐 10년만에 경영학 전공 대학을 졸업했다. 23살 군 제대 후 그의 인생은 끝나지 않는 도전의 연속이었다. 500-17만 원 달동네 월세방에서 학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로 시작하였던 통신업은 점장을 거쳐, 그를 본사 대기업의 계약직 그리고 정규직 교육사업부의 사내 강사로 10년간 근무하게 만들어 주었고, 현재는 통신 회사 대리점의 점주가 되어 연 10억 매출을 올리는 매장의 대표가 되었다. 

그 과정에 대학 편입 및 흔하지 않게 국내 대학 교환학생까지 거치며, 3개의 대학을 다닌 특이한 이력이 있고, 20대 암 투병 및 결혼 후 갓난 아이 둘이 있는 상황에서 아내의 대장암 4기를 발견하게 되어, 암환자이면서 암환자의 보호자로서 포기하지 않고, 새로운 희망을 꿈꾸고, 새로운 도전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 절망 속에서도 대학원 입학, 건물주, 베스트셀러 작가의 꿈을 가장 잘 보이는 책상에 붙여 놓고, 꿈꾸고, 실행한 탓에 현재는 대학원과 건물주의 꿈을 이루었으며, 곧 베스트셀러 작가가 될 예정이다.

성실함과 부지런함이 절망 속에서도 일분일초를 허투루 쓰지 않는 원동력이 되어, 꾸준한 도전과 꿈을 꾸며, 다양한 활동들을 해나가고 있으며, 그 속에 쌓인 경험을 본인처럼 절망 속에 있는 사람에게 간접 경험으로 나눠주려고 노력하며 살고 있다. 그 노력의 결실로 아내가 치료를 받던 신촌세브란스 병원 사회복지팀과 인연이 되어 어려운 소아암환자들을 위한 공부방 개선사업과 장학금을 후원하며, 주변으로부터 받은 많은 사랑을 나누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1장 나는 고작 28살인데 암이라고?!
1. 항상 웃는 김완태
2. 보증금 500에 월세 17만 원! 달동네 뒷동산에 올라
3. 불길한 예감
4. 나는 고작 28살인데 암이라고?
5. 29세 대학교 4학년 만학도 암환자의 결혼
6. 암환자 김완태! 결혼, 취업, 임신 3마리 토끼를 잡다
7. 건강하지 않은 상태에서, 찾아온 첫째 아들 태명은 ‘건강이’
8. 떨리던 완치 판정의 순간

2장 암환자가 암환자의 보호자가 되다
1.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2. 나 하나로 부족했나요? 아버지의 폐암 4기 선고
3. 암환자가 암환자의 보호자가 되다
4. 둘째 출산의 기쁨과 동시에 아내에게 찾아온 청천벽력! 대장암
5. 한 지붕 3환자가 되다
6. 사랑하는 아내의 암 투병
7. 잊지 못할 암환자들의 제주 여행
8. 대장암 4기 간절히 바랐던 기적 같은 수술, 표적 항암 치료 후에 이루어지다
9. 200장의 헌혈증과 600만 원의 성금
10. 세브란스 병원의 암환자 여행 지원 프로그램

3장 다가오는 마지막 순간
1. 아버지의 암 수술
2. 우리 아들 참 잘 생겼네, 아버지가 든든하다!
3. 내가 아니면 이 집에 이런 거 정리할 사람이 누가 있노? 
4. 아버지와의 이별
5. 대장암에 더 이상 쓸 약이 없습니다
6. 아내에 의한 아내를 위한 우리만의 전원주택
7. 10년 만에 대학 친구들을 초대하다
8. 아내를 위한 선물, 진주 예술촌
9. 마지막 가족 여행‘필리핀 보라카이’

4장 내가 없을 수도 있잖아
1. 통증만 없다면
2. 두통, 최악의 상황이 시작되다
3. 내가 없을 수도 있잖아
4. 이별, 준비하셔야 합니다
5. 시한부 판정
6. 오늘 넘기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7. 엄마, 좀 천천히 가면 안 돼?
8. 마지막 희망
9. 아내의 임종을 지키고 싶습니다
10. 아내의 마지막 선물, 유산 그리고 숙제
11. 이젠 안녕, 최선을 다했던 나의 아내 박현주
12. 영화 ‘코코’ “기억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에필로그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