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망해버린 이번 생을 애도하며
망해버린 이번 생을 애도하며
  • 저자정지혜 저
  • 출판사몽실북스
  • 출판일2022-01-27
  • 등록일2022-09-26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죽고 싶다’와 ‘살기 싫다’의 중간 즈음
잠시 멈춤이 존재한다면….

현재까지 인류는 스스로 냉동되어 졌으나 해동된 기록은 없다. 언제 해동 기술이 개발될지는 알 수도 없다. 언젠가 깨어나는 것이 아닌 누군가 깨워 줘야 하지만 얼마의 긴 시간 동안 동면을 해야 할지 알 수 없는 시간이 지난 후 깨어난다면 과연 내가 원하던 삶을 살 수 있을까? 불치의 병을 완치시켜 줄까? 아직은 인류의 숙제로 남아있는 인간의 냉동과 해동에 관한 어쩌면 일어날지도 모르는 일을 이야기로 풀었다.

‘냉동 인간’이라는 새로운 소재를 가지고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유기적으로 그려내며 아울러 사회적인 비판까지 망라하고 있는 이『망해버린 이번 생을 애도하며』는 단순히 사람들이 자신의 인생을 회피하는 것이 아닌, 꼭 필요한 사유로 냉동을 선택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촘촘히 엮어서 보여주고 있다.


B-17903
해동되다


냉동 전문클리닉에 근무하고 있는 규선은 인간 냉동으로 생을 멈추는 것에 대해 부정적이다. 그런 그에게 B-17903은 특별히 더 한심해 보였다. B-17903의 해동을 앞두고 비밀문서인 냉동 사유를 보고 놀라게 된다. 그는 자신이 꿈에서 보았던 여자를 만나기 위해서 냉동되는 것을 선택했다. 그것도 자그마치 50년이나. 그가 해동된 이후에 그녀를 만날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었던 것일까. 냉동을 비판적으로 보는 그에게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사유다.


“눈을 뜨면 알 수 있어요. 이건 그냥 꿈이다, 이건 예지몽이다. 알아맞힐 수 있다고요.” _본문 중에서


예지몽을 꾸는
한 남자가 있다.


졸업을 유예했다. 같이 공부한 동기들은 졸업하고 취직했지만, 자신만 남았다. 아니 자신과 비슷한 동기가 한 명 더 있었다. 그녀가 좋았다. 친해지고 싶었고 그녀도 자신을 좋아해 주길 바랐다. 현실은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그러다 꿈을 꿨다. 그녀가 공항으로 가는 꿈이었다. 자신의 꿈은 가끔 미래를 보여주었다. 그 꿈을 미끼로 그녀와 가까워졌고 그녀는 아이를 가졌다.
아이에 대해서는 별생각이 없었다. 엄마의 도움으로 그는 도피처를 찾았다. 그것은 바로 냉동인간이었다. 그렇게 그는 그녀를 남겨두고 냉동되는 것을 선택했고 이번 삶을 잠시 중지시켰다. 50년 후를 기다리며.


꿈은 실현된다. 실현되어야만 한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그대로 둘 수가 없다. 바꾸어야만 한다. 막아야 한다. 그리고 그녀를 되찾아야만 한다. 오십 년을 기다렸다. 오십 년을. _ 본문 중에서


그에게 말해야 한다.
하지만 망설여진다.


결혼을 앞둔 가은은 모든 것이 다 잘되어 갈 것으로 생각했다. 그의 도움은 필요하지 않다고 거절했다. 자신이 혼자서 다 할 수 있다고 아니 그렇게 집중해서 하면 모든 것을 잊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는 자기가 지금 사는 집에서 계속 살고 싶어 했지만 가은은 싫었다. 자신이 냉동된 적이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로부터 도망치고 싶었다.

그에게 말을 해야 했다. 하지만 냉동인간에 대해서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그를 생각하니 자신이 냉동되었었다는 사실을 밝히기가 어려웠다. 리스트에도 적었다. 그에게 말할 것. 차일피일 미루다 보니 더 힘들어졌다. 결혼하기 전에는 말해야겠지만 그가 결혼을 피할 수 없는 장애물을 만들어놓은 다음에 말하고 싶었다.


가은이 원하는 건 뭘까. 공동명의가 싫어서 저러는 걸까. 그 집이 마음에 안 드는 걸까. 그도 아니면 규선이 싫증 나기라도 한 걸까. _본문 중에서


냉동인간
그리고 묻힌 사건들


기자인 은태는 사건을 파내고 싶다. 보도를 하고 싶다. 묻힌 사건이었다. 누군가 파헤쳐 나올만하면 어디선가 또 묻어버리는 그런 사건이었다. 그래서 그는 더욱 이 사건에 매달리게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국장은 그에게 경고했다. 아이가 없어서 이 사건에 더 매달리는 것이냐고도 물었다.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쉬쉬하는 사건이기에 더 매달렸다.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도록 놔두어도 괜찮을까. 알고 있으면서 모른 척하는 게 맞을까. _본문 중에서


냉동 전문클리닉에 근무하는 규선과 그의 결혼할 상대인 가은. 냉동인간인 B-17903과 그를 둘러싼 과거의 인연과 현재의 인연들. 기자인 은태와 그의 가족들. 저마다 다른 가지에 매달린 많은 등장인물이 한 나무를 이루고 있다. 그 핵심은 단 하나다.

누구에게나 자신의 인생을 선택할 자유는 있다. 어떤 삶을 선택하든지 그것은 개인의 자유지만 그 선택에 따른 의무 또한 있는 것이다. 그들에게는 두 개의 나이가 존재한다. 서류상의 나이와 냉동된 시간을 생각해야만 하는 나이. 단순히 그것뿐일까. 겉으로 보이는 것까지 더해지면 사실상 그들의 인생은 어느 것이 지금의 삶인지 구분하기 어렵다. 『망해버린 이번 생을 애도하며』에서는 인간 냉동을 소재로 다양한 삶과 그 속에서의 인연과 악연 그리고 인간의 이기심들을 이야기하고 있다.

목차

없음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