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물이 몰려온다
물이 몰려온다
  • 저자제프 구델 저/박중서 역
  • 출판사북트리거
  • 출판일2022-03-08
  • 등록일2022-09-26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다가오는 물, 잃어버린 도시, 해안선에 끈질기게 들러붙은 희망…
급속히 상승하는 바다의 세계에서 미래를 어떻게 재상상할 것인가!

* 2017 [뉴욕타임스] 올해의 책
* 2017 [워싱턴포스트] 올해의 책
* 2017 [북리스트] 올해의 책


10여 년 동안 기후변화에 관한 글을 꾸준히 집필해 온 미국의 언론인 제프 구델이 해수면 상승의 환경적·정치적·경제적 쟁점을 비롯해 그 대응책을 체계적으로 짚어 본다. 지구 기후 시스템의 느린 반응이 해수면 상승에 갖는 함의는 무엇일까? 해수면 상승의 실체는 어떻게 드러날까? 해수면 상승은 정부와 시민 간의 사회계약을 둘러싸고 어떤 갈등을 촉발할까?

지구공학(geoengineering)이 기후변화 및 해수면 상승의 기술적 해결책이 될 수 있을까? 저자는 전문가 인터뷰, 기후 예측 보고서 분석, 해수면 상승 취약 지역 답사 등 탄탄한 취재를 거쳐 임박한 기후 위기의 진실을 집요하게 파고든다. 극단적인 폭풍해일, 만조 수위 급상승, 하천 범람, 지반침하, 토양 염류화, 식수 부족, 해안 도로 및 연안 기반 시설 침식, 기후 난민 발생 등 해수면 상승의 실체를 고스란히 담아낸 책으로, 다가오는 물에 대한 결정판 보고서다.

저자소개

작가, 저널리스트. 컬럼비아대학 영문학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이후 언론계에 뛰어들어 20여 년 동안 정치, 기술, 범죄, 기후과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보도해 왔다. [롤링스톤]의 객원 편집자이며, [뉴욕타임스매거진], [뉴리퍼블릭], [와이어드] 등에 글을 실었다. 펜실베이니아대학 디자인스쿨 부설 맥하그센터의 이사로 재직했으며, 2020년 구겐하임 펠로십을 받았다. 

구델은 수년간의 취재를 바탕으로 기후변화, 해수면 상승, 에너지 문제 전문 언론인으로 입지를 굳혔으며, 기후 비상사태에 대처하기 위한 긴급 행동을 적극적으로 요구해 왔다. 에너지 의존성은 줄어들 줄 모르고 극단적 열기와 지구온난화가 기후 위기의 임계점에 가까워지고 있는 오늘날, 그의 글은 전 세계적인 환경 재난을 저지하는 방법에 관해, 아울러 우리가 행동하지 않을 경우 어떤 위험이 초래되는지에 관해 중요한 시각을 제공한다.

구델의 다섯 번째 저서 『물이 몰려온다』는 우리 시대의 핵심 사실인 ‘해수면 상승’을 다룬 결정판 보고서다. 그는 미국의 뉴욕시, 노퍽(버지니아주), 마이애미를 비롯해 나이지리아의 라고스, 이탈리아의 베네치아, 네덜란드의 로테르담 등 해수면 상승의 위험에 직면한 여러 도시들을 직접 찾아가서 급속히 상승하는 바다가 전 세계 도시와 사람들의 삶에 요구할 혹독한 대가를 끈질기게 탐색했다. 2019년 이 책으로 미국 기상학회에서 수여하는 루이스 J. 배턴 저술상(Louis J. Battan Author’s Award)을 받았다.

목차

프롤로그: 아틀란티스 

제1장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이야기 
제2장  노아와 함께 살았다 
제3장  새로운 기후의 땅 
제4장  에어포스원 
제5장  부동산 룰렛 
제6장  해저의 페라리 
제7장  방벽 두른 도시 
제8장  섬나라 
제9장  대량 살상 무기 
제10장  기후 아파르트헤이트 
제11장  마이애미가 물에 잠기고 있다 
제12장  긴 작별 

에필로그: 콘도 다이빙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