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샤워를 아주아주 오래 하자 : 거친 세상에서 나를 부드럽게 만드는 삶의 기술
샤워를 아주아주 오래 하자 : 거친 세상에서 나를 부드럽게 만드는 삶의 기술
  • 저자그랜트 스나이더 저/홍한결 역
  • 출판사윌북(willbook)
  • 출판일2022-06-17
  • 등록일2022-12-16
보유 1,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4, 누적예약 0

책소개

『생각하기의 기술』, 『책 좀 빌려줄래?』 그랜트 스나이더의 세 번째 마법

아이디어와 책에 이어 일상에서‘살아가는 기쁨’을 느끼는 방법




주변의 크고 작은 소란 속에서도 평정심을 유지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책은 그런 사람들이 일상에서 마음과 정신을 어떻게 관리하는지 그 방법을 담은 카툰 에세이다. 저자는 어떤 대단한 철학이나 태도를 강요하지 않는다. 그저 “이렇게 해보면 어때요?”라고 형형색색의 그림에 유머를 담아 부드럽게 권유한다. 지금까지 작가, 예술가, 기획자, 지독한 책벌레를 위한 책으로 사랑받아온 의사이자 일러스트레이터 그랜트 스나이더가 소개하는 엄청나게 대단하지도, 복잡하지도 않은 ‘잘’ 사는 법들. 생각 메모하기, 비 오는 날 첨벙거리기, 새 구경하기, 책 냄새 맡기, 주변에서 파란색 찾기…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을 특별하게 바라보는 방법과 조용히 혼자 단단해지는 갓생의 비결이 한 컷, 한 컷에 압축되어 있다.



저자소개

낮에는 치과 의사, 밤에는 일러스트레이터. [뉴욕 타임스]에 만화를 연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그의 만화는 [뉴요커], [캔자스 시티 스타] 등에도 소개되었으며, 2013년 카툰 어워드에서 ‘최고의 미국 만화’에 선정되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아 헤맨 나날을 촘촘히 그려 넣은 책 『생각하기의 기술』로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재치 있는 글과 그림으로 전 세계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준 그는 읽고, 쓰고, 그리면서 겪은 이야기를 『책 좀 빌려줄래?』에 녹여냈다. 시적인 문장과 위트 넘치는 그의 그림을 따라가다 보면 책과 보낸 우리의 삶도 함께 환하게 빛나는 것만 같다. 만든 책으로는 『책 좀 빌려줄래?』, 『생각하기의 기술』, 『밤은 무슨 색일까?』가 있다. 현재는 캔자스주 위치토에서 가족들과 함께 지내며 무지개를 잡고 있다.

목차

깨어 있는 삶을 위한 선언
눈앞의 사물을 관심 있게 보자
매일 빈 공간을 만들자
한 번에 한 가지만 하자
생각을 종이에 적자
날씨가 어떻든 밖에 나가자
지루함을 겁내지 말자
몸과 마음으로 세상을 겪어보자
일상의 아름다움을 발견하다
늘 경이로움에 눈을 뜨자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