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고작 이 정도의 어른
고작 이 정도의 어른
  • 저자남형석 저
  • 출판사알에이치코리아(RHK)
  • 출판일2022-06-27
  • 등록일2022-12-16
보유 2,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매주 ‘어른의 반성’을 기록해온 MBC 기자 남형석의 첫 ‘어른됨’ 산문집
“이토록 집요하고 또 섬세한 어른 남자의 반성기는 실로 오랜만이다.”
- 이석원, 『보통의 존재』 저자

우리는 어릴 때 꿈꾸었던 어른과 얼마나 멀어져 있을까. 자신이 남달리 대단한 존재가 아님을 깨달았을 때, 무엇을 내려놓았고 그럼에도 또 무엇을 탐하려 했을까. 10년 차 MBC 기자이자 휴직 후 춘천의 폐가를 고쳐 ‘첫서재’를 만든 서재지기 남형석이 산문집을 펴냈다. 일주일에 한 번, 어느 플랫폼에서 일요일마다 ‘글배달’을 시작한 지 정확히 2년 만이다. 그는 2년간 100편의 글을 발행하면서 때로는 사회에 물든 자신을 향해 치열한 반성을, 때로는 ‘원래의 나’를 되찾기 위해 정돈한 감각들을 공유해 왔다. 사회적으로 괜찮아 보이는 ‘겉’을 좇지 않기로 다짐한 그의 ‘곁’엔 어느새 어른살이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그의 글을 기다리는 이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그 온기를 담아 평범한 어른이라면 누구라도 공감할 어른됨의 순간을 모은 이 책, 『고작 이 정도의 어른』이 탄생했다.

이 책은 정의감 넘치는 기자의 ‘썰’도, 나쁜 어른을 혼내는 훈계 말씀도 아니다. 다만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어느 기자의 ‘내가 나답게 살아보자’는 이야기, 다르게 표현하자면 ‘부끄러움의 고백’이다. 당연하다고 믿은 것이 정말 당연한 줄 알았던 서투름을 돌아보고, 이제라도 어떻게 살아야 할지 톺아본다. 섣불리 가르치지 않지만 먼저 자신이 ‘고작 이 정도 어른’이라고 고백하며 울림을 준다. 책을 읽고 ‘실은 나도 이 정도 어른이었다’라며 다가올 이들에게, 저자는 말하는 것만 같다. 누구나 한 뼘 부족하게 자라지만, 누구든 자기 삶에 솔직해질 수는 있다고. 부족한 것을 돌아보고, 깨달은 것을 기억하며, 함께 어른스럽게 울어보자고.

저자소개

신문기자로 시작해 방송기자를 거쳐 뉴스기획PD로 30대를 마쳤다. 세 곳의 언론사에서 800여 편의 기사를 썼지만 세상을 뒤흔든 특종을 낸 적은 없다. 그나마 [엠빅뉴스] 브랜드와 [로드맨], [앵커로그] 등 새로운 뉴스 포맷을 팀원들과 함께 기획해 세상에 내놓긴 했다. 희망과 절망, 야망과 잔망이 범벅된 다망한 직장 생활을 잠시 벗어나, 마흔 살부터는 회사에 긴 휴직계를 낸 뒤 아무 연고도 없는 춘천으로 떠나왔다. 그리고 오래된 도심의 60년 묵은 폐가를 고쳐 시한부 공유서재 '첫서재'를 차렸다. 이곳에서 주어진 스무 달 동안 실컷 읽고 쓰면서, 오염된 마음을 정화하고 태생적으로 모난 기질을 세공해가는 중이다. 

목차

마중

1장. 당연하다는 착각
내가 잘 보여야 할 사람들  
한밤중에 온 부장의 카톡   
하루에 말이 몇 번이나 끊길까  
직장 후배한테 쓰는 반말  
잘나가던 팀원은 왜 나쁜 팀장이 될까  
사내 단톡방을 끊었더니 생긴 변화  
얼마큼 벌어야 평생 먹고살 수 있을까
당신을 질투하지 않으려 애씁니다
제가 뭐라도 해드려야 할 텐데요
잘 가 소주야, 그동안 안 고마웠어
꽃이 되고팠던 날들을 보내며

2장. 어른스럽게 울기
‘진짜 나’로 살지 못한 이유
당신의 외로움은 얼마인가요?
화 다스리는 법을 일러준 사람
열세 살, 그때 당신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스물셋에 내린, 사랑의 마지막 정의
우연히 첫사랑을 만났다 
내 더러움을 말없이 삼켜주던 너 
취향은 결핍을 채운다
20년 넘도록 나를 괴롭혀온 너에게 

3장. 자람과 모자람
세상에 태어나 들을 첫 번째 노래
도깨비 졸업식
저 나무가 원래 저기 있었어? 
단골 가게에 아이를 데려가자 쫓겨났다 
이런 초등학교에 아이를 보내고 싶다
“안 돼”라는 말 대신  
배부른 정규직으로 산다는 것  
직장에 닮고 싶은 상사가 있나요? 
‘공감 무능력자’에서 탈출하려면 
나이 들수록 ‘이성사람친구’가 필요하다 
친구 어머니 장례식장에서 만난 친구  

배웅 : 돌아보면 매번 ‘너무 늦은 나이’였다
춘천에서 
추천의 글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