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캐서린 맨스필드의 독일에서의 생활 : In a German Pension by Katherine Mansfield
캐서린 맨스필드의 독일에서의 생활 : In a German Pension by Katherine Mansfield
  • 저자편집부
  • 출판사디즈비즈북스
  • 출판일2022-09-07
  • 등록일2022-12-16
보유 1,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5, 누적예약 0

책소개

<영어로 읽는 캐서린 맨스필드의 독일에서의 생활>
1911년에 출판된 캐서린 맨스필드의 첫 번째 단편 소설이다. 소설의 이야기는 그녀가 1909년 독일 온천 마을인 Bad Worishofen에 머문 후에 쓰여졌다. 그녀는 불행한 결혼, 임신, 유산을 겪은 후 어머니에게 갔다. 이 책을 통해 당시 독일인의 습관과 태도를 파악할 수 있고, 또한 남성에 의한 여성의 착취와 억압을 읽을 수 있다.

It was Katherine Mansfield's first short story, published in 1911. The story of her novel was written after she stayed in the German spa town of Bad Worishofen in 1909. She went to her mother after an unhappy marriage, pregnancy, and miscarriage. Through this book, you can understand the habits and attitudes of Germans at the time, and also read the exploitation and oppression of women by men.

목차

Contents
GERMANS AT MEAT
THE BARON
THE SISTER OF THE BARONESS
FRAU FISCHER
FRAU BRECHENMACHER ATTENDS A WEDDING
THE MODERN SOUL
AT “LEHMANN’S”
THE LUFT BAD
A BIRTHDAY
THE CHILD-WHO-WAS-TIRED
THE ADVANCED LADY
THE SWING OF THE PENDULUM
A BLAZE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