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산에서 흐르는 물이 강으로 흘러 바다로 간다
산에서 흐르는 물이 강으로 흘러 바다로 간다
  • 저자김남열 저
  • 출판사도서출판 여여심
  • 출판일2022-09-20
  • 등록일2022-12-16
보유 1,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머리말

산으로 갈 것인가. 강으로 갈 것인가. 바다로 갈 것인가.
발길 닿는 대로 네 발 달린 짐승인 인간이란 존재가 발 닿는 곳이면 어디든 간다.
생각나는 대로 발길 닿는 대로 어디든지 사람은 동動할 수가 있다.
사람의 족적이 남는 곳, 그 곳이 어디든 흔적이 있다.
그렇다. 그것은 인간이기 때문이다.
사람은 죽어서도 그 흔적을 남긴다. 그가 누구인지는 몰라도 이 땅에 한 줌의 흙으로 남을지라도...
인간, 사회, 자연이 분리되어 있지 않다.
인간이란 존재가 태어나서 사회에 던지어져 살다가 결국에는 자연으로 돌아간다.
다양한 자연의 모습 역시 동체同體로 순환된다.
산의 흔적이 강에서 묻어나며, 강의 흔적이 바다에서 묻어난다.
산에서 흐르는 물이 강으로 흘러가 산의 기운을 전해주며, 강의 물이 바다로 흘러가 강의 기운을 전해준다.
우주의 모든 존재는 엇물려 순환한다.
톱니가 돌아가 듯 그렇게 순환한다.
그러기에 인간이란 존재 역시 자연과 분리되어 순환되는 존재가 아니라, 엇물려 돌아간다.

저자. 김남열

목차

Ⅰ. 산자여 죽은자여 모두 오라  Ⅱ. 그저 그렇게 사이좋게 흐른다 Ⅲ. 내 마음 바다처럼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