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노자, 그 느낌을 노래하다
노자, 그 느낌을 노래하다
  • 저자심정자
  • 출판사도서출판 책과나무
  • 출판일2023-01-03
  • 등록일2023-08-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2, 누적예약 0

책소개

시로 읽고 만나는 노자의 『도덕경』. 노자가 추구한 심오한 사상의 정수가 담겨 있어 예부터 인생의 길잡이 역할을 해 온 노자의 『도덕경』을 쉬운 언어로 풀이했을 뿐 아니라 제목만 보아도 그 구절의 핵심을 쉽게 이해하고 느껴 볼 수 있도록 구성하여 노자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도 노자 사상의 매력에 쉽게 빠질 수 있다. 『도덕경』의 구절을 하나하나 풀이하며 떠오르는 느낌과 의미를 간결한 시로 표현한 이 책을 담긴 깊은 의미를 읽으며 진리를 따르는 삶의 평안하고 풍성한 마음을 깨닫길 바란다.

“노자를 모르면서 노자를 읽자고 불쑥 내민 말이 곧 노자가 우리에게 보낸 초청장이었음을 깨닫는다. 노자를 노자로 꿰뚫은 깨달음의 시다.” _김조년(한남대학교 명예교수)

“내로라하는 학자들의 두꺼운 노자 강의 책에 선뜻 다가가기 어려운 분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_이규봉(배재대학교 교수)

저자소개

심정자

연초록을 좋아하는 봄볕, 희망, 따스함을 품고 싶은 사람
파란 하늘과 바다 그리고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
작은 꽃들과 노래 부르고 바람과 함께 춤추고 싶은 사람
일출과 저녁노을을 보며 명상하기 좋아하는 사람

목차

추천사   4
작가의 말   19

1부, 道(도)  ??  우주 한가운데 영원의 순간에

1장      玄之又玄   지나는 바람을 잡으려 했네
2장      有無相生   네가 있어 내가 있고
3장      爲無爲   마음에 힘 빼고
4장      湛兮!   블루베리 한 알
5장      其猶??   비어 있으나 다함이 없지
6장      谷神不死   그곳에서 평화를 보네
7장      天長地久   우주를 보니
8장      上善若水   거슬러 오른 적은 없네
9장       功遂身退 天之道   미련 없이 자리를 내주는
10장      玄德   함께 숲이 되고 싶어라
11장      無之以爲用   빈 마음에 
12장      爲腹不爲目   미소 띤 얼굴이
13장      若可託天下   우주 한가운데 영원의 순간에
14장      恍惚   알 수 없는 것을
15장      微妙玄通   끝이 없는 길
16장      致虛極 守靜篤   새로운 세상
17장      下知有之   내가 있다는 것이
18장      大道? 有仁義   연결을 꿈꾸게 했네
19장      見素抱樸   순박한 마음으로
20장      我獨異於人   길을 걷네
21장      恍兮惚兮   알 듯 모를 듯
22장      不自見 故明   스스로 드러내지 않으니
23장      而況於人乎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던가
24장      企者不立   까치발하지 않네그려
25장      道法自然   저절로 그러함
26장      重爲輕根   새털같이 가볍게
27장      故無棄人   아무도 버리지 않고
28장      大制不割   편 가르지 않는 것이
29장      天下神器   신비로운 기운
30장      不以兵?天下   화평하게
31장      勝而不美   승리를 미화하지 않고
32장      猶川谷之與江海   강물처럼 흐르는 도
33장      自知者明   자신을 알고
34장      大道氾兮   그 품에 안기리
35장      淡乎其無味   아무 맛 없지만
36장      柔弱勝剛?   새싹을 보았어요
37장      無名之樸   이름 없는 통나무

2부,  德(덕)  ??  마음 바탕에 고요와 기쁨이

38장      處其厚   마음 깊이
39장      貴以賤爲本   하나일세
40장      反者 道之動   꽃이 피고 지는 것이
41장      道隱無名   숨어서 이름 없는 도
42장      負陰而抱陽   음과 양의 조화로다
43장      不言之?   말하지 않았어요
44장      知足不辱   무엇을 더 바라리요
45장      ?靜爲天下正   마음 바탕에 고요와 기쁨이
46장      故知足之足, 常足矣 
 비 오는 아침은 빗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고
47장      不出戶知天下   바로 거기
48장      無爲而無不爲   무위는 사랑인가요?
49장      德善 德信   내가 먼저
50장      以其無死地   죽음의 여지가 없어지는 삶
51장      是謂玄德   현덕은 마치 햇빛과 같군요
52장      是爲習常   영원으로 가는 길
53장      行於大道, 唯施是畏   큰길을 가겠네
54장      修之於身   내 안에 사랑이 있다면
55장      比於赤子   너의 뽀송한 그 얼굴에
56장      玄同   현동, 그 신비로움
57장      吾何以知其然哉 ?   
 사람이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안다면
58장      孰知其極 其無正   흐르는 물이나 보세
59장      嗇   사람을 아끼는 마음
60장      若烹小鮮   기다림과 관심
61장      故宜爲下   낮은 자리
62장      萬物之奧   만물의 보금자리
63장      圖難於其易   쉬운 것부터
64장      不貴難得之貨   정말 귀한 것들은
65장      將以愚之   어리숙한 나라
66장      以其善下之   그것이 진리이니까요
67장      一曰慈   사랑이 첫 번째지요
68장      不爭之德   바로 답을 주시는군요
69장      哀者勝矣   사람을 아끼는 마음
70장      被褐懷玉   모습이 보잘것없더라도 
71장      不知知病   좋아서 노래할 뿐이라네
72장      自愛不自貴   자신을 소중히 여기지만
73장      不召而自來   부르지 않아도 저절로 오고
74장      常有司殺者殺   사람의 자리
75장      夫唯無以生爲者   바람처럼 구름처럼 살라 하네
76장      柔弱處上   약하고 부드러운 것이
77장      天之道   보이지 않으나 존재하는
78장      弱之勝强 柔之勝剛   약해도 괜찮고
79장      天道無親 常與善人   우리 모두는 한 편이라네
80장      鷄犬之聲相聞    
   닭 우는 소리 개 짖는 소리 함께 들으며
81장      旣以與人, 己愈多   남에게 주면 더 많아진다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