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한 번은 아무것도 아니다
한 번은 아무것도 아니다
  • 저자김혜숙
  • 출판사(주)좋은땅
  • 출판일2023-01-16
  • 등록일2023-08-23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어릴 적 지리부도만큼 설레게 한 책이 없었다. 지금도 가까이 놓고 읽는다. 아름다운 지명의 도시들, 전쟁 중인 곳들…. 미루어 짐작하는 그 나라의 형편들, 색으로 표시된 산맥과 들판, 섬들, 평면을 나누는 가로금과 세로금이 만나는 곳. 여행은 이런 장소들을 찾아가는 것이다, 돌아보면 유독 이사를 많이 다녔다. 비자발적인 여행 같은. 그래서인지 각기 다른 낯선 장소들을 반추하는 버릇에 한참을 멈추어 서 있곤 했다. 의식이라는 이름으로, 그 위에 시간이 느린 강물처럼 흘렀다. 몇몇 시들은 잃어버리고 나머지 몇을 묶어 본다.

- ‘시인의 말’ 중에서

저자소개

서울에서 태어나 동국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했다

연세대학교 사회교육원 시창작 과정

창작과 비평 시인학교



E-mail   rlagptnr5@naver.com

목차

시인의 말 … 5





  제1부  

 

은빛 동전 … 12

늦가을 걸음 … 13

산문 밖 … 14

빨강 구두 … 15

색동 치마연 … 16

생굴을 먹듯 … 18

여름 … 19

역사 같은 사내 … 20

오래된 기록 … 22

진달래 … 23

주머니 … 24

착한 목숨 … 26

풍문(여름) … 27

축제 … 28

플랫폼 … 30

매미 … 31

봄비 내린다 … 32

무제 … 34

재채기 … 35

바다를 건너지 못했다 … 36











  제2부  



낮술 … 40

가을 1 … 41

가뭄 … 42

관목숲 … 44

파랑을 덧칠하다 … 45

돌담길과 나무 … 46

봄날은 간다 … 47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 48

미완의 하루 … 50

트랙 … 51

물 위를 걷다 … 52

바닥짐 … 54

발가락 … 55

번제에 알맞은 몸 … 56

명자나무 … 57

수취인 불명 … 58

슬픔 … 60

아직은 시간이 … 61

外延과 內包 … 62

오늘의 신앙 … 64









  제3부  



의수 … 66

진보의 이름 … 67

중국인 소년과 한 소녀 … 68

어떤 종족 … 70

전화 부스 … 72

5월의 빛 … 73

제물땜 … 74

착지의 꿈 … 76

초록 판화 한 장 … 78

불을 지피며 … 79

프로파일 … 80

12월 31일 … 82

오후 네 시 … 84

향기 듣다 … 85

비늘 살갗 … 86

이른 가을을 먹는다 … 88

자전거 있던 자리 … 89

집을 짓다 … 90

남아 있는 이야기 … 91

골목 … 92









  제4부  



가을 2 … 96

한 번은 아무것도 아니다 … 97

오늘은 오늘의 구원으로 족하다 … 98

한여름 밤의 초병 … 99

하늘 철도 … 100

vector … 101

장 씨의 하루 … 102

여일 … 104

눈석임 … 106

겨울 산 … 107

신호등 앞에서다 … 108

그물망 … 110

길 위에서 … 111

나이 서른 … 112

나비경첩 … 113

노란 선 하나 … 114

암문 … 115

멀리 두고 싶다 … 116

문 앞에 서다 … 118

방법적 … 119

담쟁이 … 120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