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로댕의 생각
로댕의 생각
  • 저자오귀스트 로댕
  • 출판사돋을새김
  • 출판일2023-01-18
  • 등록일2023-08-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자연 속의 모든 것은 아름답다

이 책은 근대 조각의 아버지로 불리는 로댕의 예술과 아름다움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예술가에게 과연 아름다움이란 무엇일까? 그리고 예술이란 무엇일까? 로댕이 직접 쓴 글과 당대의 동료 예술가, 비평가들과 나누었던 대화를 주제별로 나누어 소개한다. 역사적인 예술 대가들과 자신의 작품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그의 이야기에는 철두철미한 예술가의 직관과 열정이 생생하게 드러나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오귀스트 로댕 Auguste Rodin(1840~1917)

1840년 파리 출생. 14세 때 프티트 에콜에 입학하여 조각가로서의 기초를 닦았다. 1857년부터 3년간 국립미술학교인 에콜 데 보자르의 입학시험을 치렀지만 낙방했으며, 그후 생활비를 벌기 위해 갖가지 부업을 하면서 저녁에는 조각 작업에 몰두했다. 1864년, 처음으로 「코가 일그러진 사나이」를 출품했으나 너무도 생생한 사실적인 묘사가 심사위원들에게 거부감을 주어 낙선했다. 1878년 파리 살롱전에 출품한 「청동시대」는 살아 있는 모델에게서 직접 석고형을 뜬 것이 아니냐는 혹평 아닌 혹평을 받았지만, 1880년에 새롭게 평가받으면서 이 작품을 국가에서 매입하게 된다. 이때 정부로부터 장식미술관의 현관 장식품 창작을 의뢰받아 단테의 『신곡』 ‘지옥편’에서 영감을 받은 「지옥의 문」(1880~1900) 제작에 착수했다. 이 무렵부터 로댕은 조각에만 몰두하여 「생각하는 사람」 「아담과 이브」 「키스」 「칼레의 시민」 「발자크상」 등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다수의 작품들을 발표했다. 로댕은 오랫동안 건축의 장식물에 지나지 않았던 조각에 생명과 감정을 불어넣어 조각을 예술의 반열에 올려놓음으로써 근대 조각의 새로운 장을 연 위대한 거장으로 평가되고 있다. 

편역 : 김문수(金文洙) 1939~2012

소설가. 1939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났다. 동국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국민대 대학원에서 ‘채만식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91년부터 한양여자대학교 문예창작과, 동국대학교 국문과 교수를 역임했다. 현대문학상(1975), 한국일보문학상(1979), 한국문학작가상(1986), 조연현문학상(1988), 동인문학상(1989), 오영수문학상(1997), 대한민국문화예술상(1999) 등을 수상했다.
주요작품으로 〈증묘〉 〈미로학습〉 〈성흔〉 〈환상의 성〉 〈그 여름의 나팔꽃〉 〈머리 둘 달린 새〉 〈서러운 꽃〉 〈그 세월의 뒤〉 〈가출〉 〈가지 않은 길〉 〈만취당기〉 〈꺼오뿌리〉 〈비일본계〉 〈설날이라 서운해서 엽서 한 장 띄워요〉 등을 비롯한 다수의 소설집과 산문집, 장편동화집이 있다.

목차

젊은 예술가들에게/9

예술과 자연/19
나의 유년시절/ 행복은 어디에 있을까/ 인생에서 가장 훌륭한 것/ 
아름다움은 어디에서 오는가

고대 예술의 세계/57
고대 예술에 숨겨진 신비/ 고대 예술의 비밀/ 영원한 나의 여신, 비너스

고딕 예술의 아름다움/83
빛과 그늘이 만들어내는 건축/ 예술 양식의 근본, 고딕/
고딕 예술의 극치, 노트르담 대성당

로댕과의 대화/105
모델링에 대하여/ 예술에 나타난 종교적 신비/ 동세를 표현하는 예술/
영원한 예술가, 페이디아스와 미켈란젤로/ 루브르 박물관을 거닐다/
아름다운 여성 예찬/ 예술가와 대중에 대하여/ 위대한 예술의 조건/
예술의 본질과 천재

조각의 성지, 뫼동/203
대가의 화풍은 변하지 않는다/ 뫼동의 조각들

로댕의 삶과 예술/239
단테의 영혼, 보들레르의 시적 영감을 지닌 조각가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