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지옥의 길 속편 제2권
지옥의 길 속편 제2권
  • 저자김진수
  • 출판사한국문학방송
  • 출판일2023-05-10
  • 등록일2023-11-23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2천 년 전 이스라엘을 비롯한 중동국가들의 사회상을 본 예수는 정의를 짓밟고 무질서가 난무하고 있는 세태에 대해 다음과 같이 개탄하며 경고하고 있다.
“한 집안의 다섯 식구가 서로 갈라져, 세 사람이 두 사람에게 맞서고,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아버지가 아들에게, 아들이 아버지에게, 어머니가 딸에게, 딸이 어머니에게,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며느리가 시어머니에게 맞서 갈라지게-.”
이러한 사회의 불의를 바르게 인도하고자 예수는 다음과 같이 역설적인 표현을 하였다.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 하느냐? 아니다. 오히려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
오늘의 우리사회 사정이 바로 그 때와 같다. 2천 년 전의 우리나라 사회나 그 후로부터 20세기에 이를 때 까지 줄곧 우리사회는 ‘효 사상’을 바탕으로 한 대가족 제도 속에 가족원 모두가 평화와 행복이 가득한 삶을 누리며 살아왔다.
그러나 지금은 어떤가? 급속히 밀려든 서양문물의 무질서한 수용으로 사회도 가족도 파괴 되어 가고 있다.
예수의 위 개탄과 질책의 말에 다음의 말을 추가해야 하리라. “형(언니)은 동생에게, 동생은 형(언니)에게, 남편은 아내에게, 아내는 남편에게 갈라지게-.”
자기 속에 있는 들보는 멀리 하면서 상대방 눈의 티 만 지적하고 있는 오늘의 우리 사회 상-.
말은 그럴 듯하게 ‘신념이다, 주관이다, 세상도 너도 변해야 한다’라고 내세우며 아집과 독선을 제 멋대로 행 하고서도 자기 합리화, 자기 타당화 시키는 언행 등이 난무하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이 소설에 나오는 주인공들의 삶이 자기 파괴의 길로 빠져 들어 가고만 있는데, 그들에게만 해당되고 우리에게는 상관없는 일일까?
이미 2014년에 『지옥의 길』을 간행한 바 있으며, 그 동안 독자들의 성원을 많이 받아 왔다. 이번에 그 뒤를 이어 『지옥의 길 속편 제2권』을 상재한다. 주인공 들인 K와 ㅐ여사, K여사 및 그녀들의 동생들과 주변인물 들의 상호관계를 그렸다.
독자들에게 큰 감명과 은총 있기를 빈다.
― 〈책머리에〉

저자소개

■ 김진수 소설가·수필가·시인
△서울대·전남대 대학원 수료
△’60년대에 ‘시’, ’90년대에 수필 및 소설 창작활동 시작
△《회원광장》 편집위원. 한국수필문학작가회 이사. 《문예사조》 편집위원 겸 소설분과회장
△한국문인협회, 강남문인협회, 세계시문인협회 회원
△남원시 홍보대사. 칼럼니스트     
△강의활동: 동아일보사 문화센터 전임강사·가정대학 초빙교수. 법무부장관초청강의. 사레지오수녀회 초청강의. 성유대철대학장. 한국두뇌개발원장. 기타 대학(원)·언론사·교육기관·기업체 특강
△문학 및 일반 저서: 장편소설 『문학인』 등 25종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