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유현준의 인문 건축 기행
유현준의 인문 건축 기행
  • 저자유현준
  • 출판사(주)을유문화사
  • 출판일2023-06-12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건축물에 담긴 ‘건축가의 인간을 향한 마음’

건축물은 인간의 생각과 세상의 물질이 만나 만들어진 결정체로, 많은 자본이 드는 만큼 여러 사람의 의견이 일치할 때만 완성되는 그 사회의 반영이자 단면이다. 그렇기에 건축물을 보면 당대 사람들이 세상을 읽는 관점과 물질을 다루는 기술 수준, 사회 경제 시스템, 인간에 대한 이해, 꿈꾸는 이상향, 생존을 위한 몸부림 등이 보인다.

이 책은 건축가 유현준이 감명받거나 영감을 얻은 30개의 건축물을 소개한다. 이 작품들을 설계한 건축가들은 수백 년 된 전통을 뒤집거나 비트는 혁명적인 생각으로 건축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저자는 이 건축물들을 통해 건축 디자인이 무엇인지 배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말하며, “이 건축물들을 통해 독자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시각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보물 같은 작품들을 소개한다.

건물 구조로 “국회의원은 국민보다 아랫사람”이라고 외치는 ‘독일 국회의사당’, “빛이 빛 되게 하기 위한 장치”가 무엇인지 보여 주는 ‘킴벨 미술관’, 제약을 뛰어넘어 공공 공간을 만들며 소통의 장이 된 ‘시티그룹 센터’와 ‘HSBC 빌딩’, 하나로 이어진 연속된 구조로 미술관 공간에 대한 선입관을 깬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인간과 자연을 직접 대면하게 만든 ‘아주마 하우스’ 등 문제를 해결하는 지혜와 인간에 대한 이해가 담긴 건축물들이다.

생각을 깨우는 서른 번의 건축 기행

우리는 보통 여행을 가면 그곳의 랜드마크를 보러 간다. 이미 건축 기행을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 건축물의 진가는 보지 못한 채 겉모습을 보며 감탄하는 데 그친다.

이 책은 건축가 20인의 건축물 30개를 ‘건축 기행’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3부로 나눠 소개한다. 1부 유럽은 프랑스의 ‘빌라사보아’, 독일의 ‘브루더 클라우스 필드 채플’, 스위스의 ‘발스 스파’, 이탈리아의 ‘퀘리니 스탐팔리아’, 스페인의 ‘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등 5개국의 건축물을 소개하고, 2부는 미국 동부의 ‘바이네케 고문서 도서관’을 시작으로 남부 텍사스의 ‘킴벨 미술관’, 서부 샌프란시스코의 ‘도미누스 와이너리’ 그리고 캐나다의 ‘해비타트 67’까지 소개한다. 그리고 3부는 일본 요코하마의 ‘윈드 타워’부터 중국 베이징의 ‘CCTV 본사 빌딩’, 홍콩 ’HSBC 빌딩’을 거쳐 멀리 떨어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루브르 아부다비’까지 소개한다.

물론 30개의 건축물만 다루지는 않는다. 살아 있다는 것을 온몸으로 느끼게 해 주는 ‘발스 스파’를 다룬 장에서 땅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성 베네딕트 채플’을 소개하는 식으로 해당 건축가의 다른 건축물을 소개하거나 그 건축물에 영향을 준 건축가와 작품을 소개하기 때문이다. 이 책에 소개된 건축물들을 선정하는 것이 저자에겐 ‘이상형 월드컵’을 하는 것과 같았다고 한다. 백여 개의 쟁쟁한 후보 중에서 고르고 골라 선정한 만큼 이 책 속에 소개된 작품들은 저자의 표현처럼 보물 같은 건축물들이다. 저자는 “건축가는 여러 가지 조건 속에서 최고의 경험을 줄 수 있는 공간 구축 방식을 찾아야 한다”고 말하는데, 이 책에 소개된 건축가들은 자기만의 방법으로 최고의 경험을 주는 공간을 구축한 사람들이다. 그리고 벽, 창문, 문, 계단 등을 이용해 세상을 바꾼 혁명가들이고, 대중에게 새로운 깨달음을 준 철학자들이다.

30개의 건축물 중에는 ‘소크 생물학 연구소’, ‘낙수장’, ‘빛의 교회’ 등 저자의 전작들에서 이미 언급됐던 건물을 비롯해 ‘라 투레트 수도원’, ‘브루더 클라우스 필드 채플’, ‘루브르 아부다비’ 등 처음 소개하는 건축물도 있다. 이미 아는 건물도, 처음 보는 건축물도 저자의 눈을 통해 새롭게 알아 가는 재미가 있고 흥미롭게 읽힌다. 저자가 “재미난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친구에게 소개하고 싶어 안달 난” 것 같은 기분으로 이 건축물들을 소개했다고 하는데, 그렇게 소개받아서인지 읽으면서 나도 모르게 그 건물들에 빠져들게 된다. 이렇게 먼저 알고 보게 되는 건축물은 더 이상 단순한 랜드마크나 특이한 건물만은 아닐 것이다.

저자소개

유현준
건축으로 세상을 조망하고 사유하는 인문 건축가. 건축가는 사회의 복잡한 관계를 정리해 주는 사람이라고 말하는 그는 잘 어우러질 수 있는 화목한 건축으로 관계와 사회를 바꿔 나가고 있다. 또한 여러 매체에 글을 연재하면서 방송 출연 및 유튜브 〈셜록현준〉을 통해 공간과 건축 이야기를 쉽게 전하고 있다.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 『어디서 살 것인가』, 『공간이 만든 공간』, 『공간의 미래』 등 새로운 시각과 통찰이 담긴 책들로 독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목차

여는 글

1. 유럽 
1장. 빌라사보아: 건축은 기계다 
2장. 퐁피두센터: 건축의 본질은 무엇인가? 
3장. 루브르 유리 피라미드: 파리의 다보탑과 석가탑 
4장. 롱샹 성당: 결국 자연으로 돌아간다 
5장. 라 투레트 수도원: 무림 최고의 비서秘書 
6장. 피르미니 성당: 성당 진화의 끝판왕 
7장. 유니테 다비타시옹: 건물 안에 도시를 만들겠다는 야심 
8장. 독일 국회의사당: 국회의원은 국민보다 아랫사람이다 
9장. 브루더 클라우스 필드 채플: 빛이 들어오는 동굴 만들기 
10장. 발스 스파: 땅속에 숨겨진 신전 같은 목욕탕 
11장. 퀘리니 스탐팔리아: 자연과 대화하는 공간 
12장. 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물고기를 좇은 건축가의 꿈

2. 북아메리카 
13장. 바이네케 고문서 도서관: 빛이 투과되는 돌 
14장.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미술관이 방일 필요는 없다 
15장. 시티그룹 센터: 좋은 디자인은 문제 해결의 답이다 
16장. 허스트 타워: 무엇을 보존할 것인가? 
17장. 낙수장: 건축이 자연이 될 수는 없을까? 
18장. 베트남전쟁재향군인기념관: 공간으로 만든 한 편의 영화 
19장. 더글라스 하우스: 살고 싶은 집 
20장. 킴벨 미술관: 침묵과 빛 사이에 위치한 건축 
21장. 소크 생물학 연구소: 채움보다 더 위대한 비움 
22장. 도미누스 와이너리: 아름다움은 무엇인가? 
23장. 해비타트 67: 그리스 언덕을 캐나다에 만들다

3. 아시아 
24장. 윈드 타워: 실체는 무엇인가 
25장. 빛의 교회: 전통 건축의 파격적 재해석 
26장. 아주마 하우스: 권투 선수 출신 건축가가 자연을 대하는 방법 
27장. 데시마 미술관: 두꺼비집 미술관 
28장. CCTV 본사 빌딩: 21세기 고인돌, 과시 건축의 끝판왕 
29장. HSBC 빌딩 (홍콩): 제약은 새로운 창조의 어머니 
30장. 루브르 아부다비: 쇠로 만든 오아시스

닫는 글
주석
도판 출처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