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사랑의 가설
사랑의 가설
  • 저자앨리 헤이즐우드
  • 출판사다락원
  • 출판일2023-06-20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전 세계 75만 부 이상 판매, 33개국 판권 수출
SNS 화제의 책! 지금 가장 핫한 로맨틱 코미디 소설 국내 출간
독특한 소재와 롤러코스터 전개로 세계 로코 팬들을 사로잡다

스탠퍼드대 이과대학의 과학자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가짜 연애 사건’을 흥미진진하게 그린 이 소설은 출간되자마자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틱톡에서는 이 책을 들고 찍은 갖가지 영상을 올리는 게 유행했고, 이 책을 검색한 숫자가 4억5천만 뷰에 이르면서 ‘틱톡 센세이션’이라 불릴 만큼 하나의 현상으로 자리잡았다.
과학자이자 교수인 저자 앨리 헤이즐우드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리얼하고 독특한 과학도들의 감성과 설렘을 기가 막히게 녹여낸 이 소설로, 그것도 첫 소설로, 전 세계 로코 팬들의 심장을 강타했다.

스탠퍼드대 생물학부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올리브는 사랑을 믿지 않는다. 자신이 데이트했던 제러미와 베스트프렌드 안이 ‘눈 맞았다’는 걸 알고는, 둘을 배려하고자 남자친구가 생긴 척하려고 한다. 과학자에겐 증거가 필요한 법! 증거를 남기기 위해 안이 보는 데서 아무 남자나 붙들고 키스하는데, 문제는 그 남자가 사이코 천재 교수로 악명 높은 칼슨 박사였다는 것. 자초지종을 설명하자 칼슨 역시 필요에 의해 올리브와 위장 데이트를 하겠다고 나서고, 이들은 합의 하에 가짜 연애라는 실험에 돌입한다. 그러나 사랑은 그들이 세운 가설처럼 흘러가지 않는데…….

〈책 속으로〉
그 순간, 자신이 얼마나 엄청난 짓을 저질렀는지 퍼뜩 와 닿았다. 아무 남자나 붙잡고 키스하다니. 그것도 생물학부 교수 중 재수 없기로 유명한 남자를. 무려 콧방귀를 동의의 표시로 오해한 데다 복도에서 그를 말 그대로 덮쳤고, 이제 칼슨은 특유의 저 알 수 없는, 생각에 잠긴 표정으로 올리브를 빤히 바라보고 있는 걸로 모자라 몸집도 커다란 사람이 눈 한번 깜빡이지 않고 이렇게 바짝 서서….
_33쪽

“사람들이 우리가 만난다고 믿게 내버려두는 수도 있다고. 그러면 그때 그 친구랑 이름 모를 남학생 문제가 해결되고, 올리브도 잃을 게 별로 없지. 보아하니… 평판 문제만 보면….” 칼슨은 ‘평판’이라고 말할 때 마치 다른 사람 의견을 신경 쓰는 게 동종요법 출현 이래 가장 멍청한 현상이라는 듯 눈알을 굴렸다. “올리브 입장에서는 더 나빠질 게 없는 것 같으니.”
_71쪽

올리브는 못 들은 척하고 계속했다. “좋아요, 그럼.” 숨을 깊이 들이마신 다음 검지를 들어 보였다. “제일 먼저, 이 계약은 철저히 교내에서만 효력이 있는 걸로 해요. 애덤이 나를 학교 밖에서도 만나고 싶어 한다는 건 아니지만, 혹시나 일석이조를 노리고 있을까봐 말해두는데 크리스마스에 가족한테 인사시킬 여자친구 못 구해서 마지막 순간에 나를 동원하려고 한다거나 아니면….”
_88쪽

그의 몸에 손을 대는 게 처음은 아니었다. 그러니 근육이 단단하다고, 혹은 살이 물컹한 데가 한 군데도 없다고 이렇게 놀랄 일은 아니었다. 그가 트럭을 밀던 모습이 떠올랐고, 아마 벤치프레스로 올리브 체중의 세 배는 거뜬히 들어 올릴 것 같았지만, 그런 생각을 멈추라고 뇌에 명령했다. 왜냐하면 몹시 부적절한 생각이었으니까. 그렇지만 올리브의 손과 그의 살갗 사이에 아무 장벽이 없다는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었다. 살갗은 햇빛을 받아 따끈했고, 힘을 뺀 어깨는 문지르는 올리브의 손길에도 꿈쩍하지 않았다. 공공장소지만 이렇게 바짝 붙어 있자니 어쩐지 은밀한 행각을 벌이는 기분이 들었다.
_193~194쪽

친구들을 보내놓고 텅 빈 강당을 가로질러 연단으로 가는데, 그동안 마음을 짓누르던 커다란 돌덩이가 사라진 기분이었다. 긴장이 풀리고 마음이 놓였다. 직업적으로 슬슬 전망이 밝아지는 듯했다. 막상 해보니 올리브도, 준비만 제대로 하면, 동료 과학자들 앞에서 말이 되는 문장을 연이어 뱉을 줄 안다는 게 증명됐으니 말이다. 게다가 내년에 연구를 이어갈 방도도 마련됐고, 같은 분야의 저명한 학자 두 명이 방금 올리브의 연구를 칭찬하기까지 했다. 애덤에게 문자해 당신 말이 맞았다고, 정말로 무사히 살아남았다고 얘기해줄까, 하는 생각에 슬며시 웃음이 났다.
_334쪽

올리브는 숨을 한 번 깊이 마시고 이렇게 말했다. “중요한 건 우리가 잘해냈다는 거예요. 그리고 그만둘 때가 됐다는 것.” 애덤의 입이 벌어지고 혼란 가득한 그의 눈이 올리브의 눈을 살피는 걸 보니 애덤은 아직 방금 들은 말을 완전히 이해하지 못한 것 같았다. “다른 사람들한테 굳이 말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올리브가 말을 이었다. “우리가 같이 있는 모습을 더 이상 못 보면 알아서들 넘겨짚겠죠…. 일이 잘 안 풀렸나보다 하고. 헤어졌나보다고. 그럼 애덤도….” 이 부분이 가장 말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확실히 말해주는 게 도리 같았다. 애덤도, 올리브가 제러미를 사랑한다고 믿었을 때 똑같이 해주지 않았나.
_479쪽

저자소개

앨리 헤이즐우드 (글쓴이)
《사랑의 가설》로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를 기록한 작가이자 뇌과학 분야에서 논문을 다수 발표한 과학자다. 물론 그녀가 발표한 논문에서는 아무도 키스를 나누지 않고, 결말이 언제나 해피엔딩인 것도 아니다. 이탈리아에서 태어나 독일과 일본에서 살다가 미국으로 건너가 신경과학 박사 학위를 땄다. 최근 교수로 등용되어 겁에 질려 있다. 일하지 않을 때는 달리기와 뜨개질을 하고, 모시는 두 고양이와 (그리고 조금 덜 고양이 같은 남편과) SF 영화 감상을 즐긴다.

허형은 (옮긴이)
숙명여자대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삶의 끝에서》, 《모르타라 납치사건》, 《미친 사랑의 서》, 《토베 얀손, 일과 사랑》, 《모리스의 월요일》, 《빅스톤갭의 작은 책방》, 《생추어리 농장》, 《범죄의 해부학》, 《하프 브로크》 등이 있다.

목차

〈사랑의 가설〉 본문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