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나무들의 세상
나무들의 세상
  • 저자김남열
  • 출판사도서출판 여여심
  • 출판일2023-07-05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머리말



우리나라는 온 세상이 나무들로 둘러싸고 있다. 산지가 많기 때문에 어디든 그 산에는 나무들이 있으며, 나무의 날 식목일을 정해서 나무를 심을 만큼 나무에 대한 애착도 크다. 그리고 마치 나무의 날을 기념이라도 하듯 꽃으로 피어나는 나무들을 위한 축제들도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온 세상이 방풍림인 우리나라 땅덩어리에는 온 산하가 나무들로 덮이어 있는 세상이다. 사람들도 나무 닮아 사람들이 무엇을 계획하든 백년대계의 계획 세울 땐 나무를 비유하며 애정도 보여준다. 그것은 온 세상천지가 나무들의 세상으로 사람들도 나무의 마음을 닮아가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은 이 세상에 와서 사람으로 살아가다가 죽으면 육신과 정신은 자연으로 뿌려진다. 영혼은 공기되어 가고 몸은 자연에 흩어진다. 목 화 토 금 수로.

그 중에 나무도 있으니 사람도 자연으로 갈 때 나무가 되어 돌아간다면 혹, 다시 내가 이승과 인연 되어 이 세상 온다면 수풀이 되는 이승의 나무로 올 수도 있으리. 그리고 지금 사람들은 나무라는 방풍림에 들러 쌓여 살면서 마음의 한 자락은 깊은 뿌리를 두고 사는 나무처럼 나무의 마음이 자리 잡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사람들은 꽃으로 피어난 나무들의 꽃놀이를 좋아하고 정열의 열정으로 불타는 단풍놀이를 좋아하며 즐긴다. 그러나 세상이 나무 같이 닮아가는 것은 좋은 일. 그것은 꽃으로 피어나는 나무는 아름답고 그렇게 사람들의 마음이 아름다워지면 평화로운 세상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무들이 많이 푸르게 자라는 ‘나무들의 세상’은 나무를 닮아 사람이 짐승 아닌, 사람답게 되는 밝은 세상도 되리라 본다.

저자. 김남열

저자소개

김남열 



- 경남 창원 생

- 전 (사)아태경제문화연구소 근무

- 전 한솔입시학원 원장

- 전 한맥산업 대표 

- 전 동서영화사 대표

- 전 월간 매직, 시사인물 편집 기자

- 전 한방과 건강 객원 기자

- 전 월간 선택 편집 기자

- 전 도서출판 천수천안 편집주간

- 현 도서출판 여여심 발행인,

- 현 계간 시문학 발행인

- 현 월간 뉴스 시인, 월간매거진 발행인

- 현 시인, 수필가, 평론가, 문화기획자 



작품



-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 불로초 사랑

- 바람이 분다

- 유전무죄 무전유죄

- 공존의 땅

- 니르바나의 종

- 사랑은 춤추듯 명상하듯

- 동물의 왕국

- 꽃처럼 살아가리라

- 고독하기에 사람이다

- 두 발로 걷는 자의 미덕

- 나의 누이여 신부여 연인이여

- 는, 은, 이

- 산에서 흐르는 물이 강으로 흘러 바다로 간다

- 혼불, 폭풍전야 등. 시, 수필, 평론 등 100여 편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