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국선변호인이 만난 사람들
국선변호인이 만난 사람들
  • 저자몬스테라
  • 출판사샘터
  • 출판일2023-07-21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국선변호인이란 ‘빈곤 등의 이유로 변호사를 선임할 수 없는 형사 피고인을 위하여 법원이 선임하여 붙이는 변호인’이다. 그리고 ‘국선전담변호사’는 오로지 국선 사건만 담당하는 변호사로, 소속된 법원과 재판부가 정해져 있고 매달 일정한 개수의 사건을 배당받는다.

그리하여 달의 시작, 저자의 책상 위로 늘 두둑한 사건 기록지가 배달된다. 그 묵직한 서류 더미를 살피는 저자는 어느새 자신 앞에 당도하게 될 피고인들의 형상을 그려본다. 그리고 이내 자신 앞에 마주 앉은 피고인과 그의 사건 기록을 한데 그러쥐며 눈앞으로 다가오는 한 생을 목도한다. 사건 너머 사람이 보이는 순간이다.

저자소개

국선전담변호사입니다. 10년간 누군가의 사선변호인이었고, 8년째 누군가의 국선변호인으로 살고 있습니다. 2천여 건의 형사사건을 국선으로 변호했고 9건의 국민참여재판을 했습니다. 딸이고 아내이자 엄마이고 동네 주민이면서 여러분과 함께 같은 시간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목차

추천의 글
시작하는 글

나라에서 월급 받는 변호사

피고인 딸의 초등학교 입학 가방을 사다
피고인의 기억법
국선변호인도 억울하다
가장 힘들었던 증인신문
아낌없이 주려던 나무
소년을 보다
피고인의 어머니
변호인은 무척 실망했다
유혈목이
어디에나 진상은 있다
나도 변론하기 싫을 때가 있다
부모덕, 자식 덕보다 중요한 내 자신 덕

사회의 안전망을 짜는 이유

법무부의 자식
늑대 소년
공룡과 같은 존재가 되기를
추워지면 만날 수 있는 사람들
자기 자신을 위하는 마음
법정에서 울다
홀로 설 준비가 되지 않은 아이들
몸과 마음의 관계
형벌을 감당할 수 있는 그릇
몽쉘
우리가 친절해야 하는 이유

여전히 변방에 서서

발가락 양말
함구증
친절이라는 신
변론과 간병을 동시에 하다
잊어버린 것과 잃어버린 것
좋은 날이 올 거라고 생각해요
우리는 모두 위로가 필요할지도 모른다
갑질 간섭기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유령 변호사
국선변호인의 장점
이제는 아는 마음
내가 국선변호인인 이유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