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두베가 내게 올 무렵
두베가 내게 올 무렵
  • 저자소선녀
  • 출판사현대시학사
  • 출판일2023-07-24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두베가 내게 올 무렵』은 읽는 이에게 하나씩 두베라는 별을 나누어 주는 시집이다. 아프지만 희망적이다. 내면에 흐르는 풍경과 그 밖에 머뭇거리는 흐름과의 상충은 인간다움과 사랑스러움의 주변을 서성이게 한다. 두베는 기다림과 그리움의 만남이 이루어 내는 과격한 희망이며, 일상적으로 우러르는 빛의 행운이기도 하다. 현대적 삶의 “안”을 꿰뚫어 보는 초월의 미학이라 할까. 탐미적인 시인의 세계가 한 순간 발이 하늘로 치솟는 경이를 체험하게 한다. “사이프러스 나무가 무동 태웠던가 뒤꿈치를 떠받혔던가 네 반짝이는 눈빛을 놓치는 손이 몹시 떨렸어”(「초승달의 해후」)라는 표현이 시집 전체의 긴장을 끌고 간다. 시집을 다 읽고 감상자는 겨우 두 발이 땅 위에 놓인다. 그리고 시집 전체에 다가오는 “당신”은 분명한 얼굴로 우리 앞에 서서히 다가서는 것이다. 애매모호한 생과 생 사이의 존재는 우리를 슬프게도 하지만 결국 위로였을 것이다.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하는 시집이다.
―신달자(시인)

저자소개

소선녀

2002년 《시와산문》으로 등단.
수필집 『봄이면 밑둥에서 새순을 낸다』
『푸나무의 노래』가 있음.
지평선문학상, 산호문학상, 신무문학상 등 수상.
현) 전북문학관 상주작가

sn1659@hanmail.net

목차

시인의 말

1부
두베가 내게 올 무렵
미제레레
모지랑숟가락
성게선인장
까치무릇
기다리는 눈
나무서리
그러므로
고니자리
변산바람꽃에게


2부
바다로 간
설란의 달
새만금 들썩
얼레지 발랑
노루귀 쫑긋
어리 바깥에서
지나간 내일
혼잣말로
복사꽃 입덧
민들레 갓씨


3부
가시연꽃 속내
도롱뇽 한 마리
물그림자
직소폭포의 잉어
오동꽃 다시 피고
연꽃봉오리 미끌
나의 하렘
깨지는 소리
상현달 가까이
피는 소리
그리 살다가


4부
초승달의 해후
밤새 첫물차
은사시나무 가을
여뀌의 말
귀 달린 물고기
움푹
혼자 노는
그래도
건너가는
일렁일렁
월동준비


해설 
감각의 구체를 통해 가닿는 심층적 서정 | 유성호(문학평론가 · 한양대 교수)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