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궁핍한 날의 벗
궁핍한 날의 벗
  • 저자박제가
  • 출판사태학사
  • 출판일2023-07-27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지성인이여, 언제나 깨어 있으라!”

가슴속에서 솟구친 세상에 대한 열정과 분노,
생활의 체험에서 길어 올린 맑디맑은 영혼의 글

18세기 후반의 실학자 박제가의 산문 51편을 엄선하여 옮겼다. ‘병든 사회의 깨어 있는 지성’ 박제가는 가슴속에서 솟구쳐 나오는 열정과 분노를 세상을 향해 분출하지 않을 수 없었고, 냉철하게 써 내려간 그의 산문에는 분세질속(憤世嫉俗)의 격정이 표현되어 있다. 더불어 생활의 체험에서 우러난 삶의 의미, 섬세하고 예민한 감각으로 노래한 자연과 인간사에 대한 이야기 등이 담겨 있다.

이 책은 2000년 같은 제목으로 초판 발행되었던 ‘태학산문선 101’의 개정판으로, 기존 책에서 산문 21편을 보태고, 번역과 평설을 전체적으로 손보았으며, 장정을 새로이 했다. 이 책은 5부로 구성되어, 회고와 인물평, 편지와 척독, 제문과 행장, 예술론과 문학론, 현실 진단과 개혁안 등의 산문이 수록되어 있다.

“박제가는 진부한 문투를 대단히 싫어하였다. 그는 시골티 나는 구수한 산문이 아니라 도회지 깍쟁이류의 산문을 썼으나 도회지 시장 바닥의 왁자지껄한 분위기는 묻어나지 않는다. 도회지 멋쟁이 지성인의 세련된 감성과 지성이 곁들여진 문장이다. 군말이 많지 않고 할 말만 산뜻하고 간결하게 말해 버리는 산문이다. 병든 사회의 깨어 있는 지성 박제가는 조선의 모든 것을 놓고 ‘이게 아니야!’를 외쳐 댔고, 풍요롭고 밝은 사회를 이룰 수 있는 청사진을 제시하였다. 생활의 체험에서 길어 올린 산뜻한 그의 산문은 지성인이 언제나 깨어 있기를 요구하였다.”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