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정읍사의 달
정읍사의 달
  • 저자김종선
  • 출판사한국문학방송
  • 출판일2023-07-20
  • 등록일2023-11-23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한말글은 한겨레의 얼이요 지구별의 자랑거리입니다. 뭇나라사귐global 때띠에 한말글의 쓰임새를 새뜻創意하게 하는 한말글 토박이말겹씨누리는 숨겨진 낱말을 꺼내 쓰는 것이지 낯선 말이 아닙니다. 두서너 가지 낱말을 하나로 빚어내는 겹씨누리는 새로운 낱말의 어울림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이러한 겹씨의 끌림 맛은 나름 생각을 마음에 그리는 한말글 월조각 무늬입니다. 한글은 지구촌 공통쓰임말이 되었으니 새말을 찾아내 말빛을 빚는 것이 바람직한 일입니다.

일찍이 글쓴이는 새샘뜻 토박이말겹씨누리로 5권의 글놀집詩集을 펴냈습니다. 하지만 낯설게 느껴지는 토박이말은 읽는 이의 눈여겨봄을 받지 못하였습니다. 아무리 읽는 이가 없어도 제 씨알의 소리를 알아듣고 말할 수 있을 때가 언젠가 반드시 오리라 굳게 믿습니다. 낯설게 느껴지는 토박이말 겹씨누리 야기풀小說, 한말글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기꺼이 읽어 주리라 믿고 야기풀책을 펴냅니다.

야기풀小說“달하 노피곰 도??샤” 노랫말의 깊은 뜻을 되새겨 보았습니다. 멸망한 백제의 피난민들이 바다건너서 눈물겹게 살아낸 신라방이 생각났습니다. 장편으로 써야할 이야기를 단편으로 줄여 세편의 바다 야기풀과 함께 야기풀집을 엮었습니다. 야기풀小說 을 읽는 이가 토박이말 겹씨누리 말빛 꽃내에 흠뻑 젖어서 한말글의 새얼文化을 되살려내기를 바라는 맘바람所望 손 모아 비손 올립니다.

― 머리말 〈야기풀小說, 토박이말겹씨누리〉





- 차 례 -



작가의 말 | 야기풀小說, 토박이말 겹씨누리



□ 달하 노피곰 도??샤



□ 섞미친바람



□ 북태평양명태



□ 오징어烏敵

저자소개

■ 감뫼 김종선

△시 〈창밖에 내리는 눈〉으로 등단(1995)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전북문인협회, 전북시인협회, 미당문학회 회원

△해양문학상 대상(소설 ’섞미친 바람’) 수상(2016) 

△전라매일신문사 칼럼 기고 중 

△시집 『바다를 가슴에』 『고추잠자리가 끌고가는 황금마차』 『섬 하나 가슴에 올려놓고』 『높디맘 토박이말 사랑』 『바다 사냥꾼』 『황금빛 바다』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