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숨은 꽃
숨은 꽃
  • 저자정송전
  • 출판사한국문학방송
  • 출판일2023-07-20
  • 등록일2023-11-23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삶의 다양한 모습과 고단한 숨결이 시의 눈을 틔우고 오만 가지 허드레 잡념까지도 내게로 와서 시가 되었을 때, 그것은 돌올한 내 시의 성취라면 성취라고 감히 자부한다.

나는 내 시집 〈내 이렇게 살다가〉 의 자서에 다음과 같이 적은 적이 있다.

‘나의 여정은 분명 저녁나절쯤이지만 나의 시는 아직 새벽이다. 그래서 하염없이 회안에 젖는다.’

내 삶이 어느 날 느닷없이 내가 아닌 것처럼 비춰지기도 했으며 삶의 질곡이 부질없이 그리움으로 다가오기도 했음을 고백한다. 그러나 그럴 때마다 내 삶의 심지를 곧추세우는 의연한 ‘여유’가 나를 건져 내기도 했다. 이것이 내 시의 이력이자 본령이라는 것을 나는 잊지 않는다.

끝으로, 이 영문시집 펴내는데 있어 아내(신미자)와 아들(정주헌) 노고가 컸음을 밝혀둔다.

― 〈자서自序〉





- 차 례 -



자서自序



제1부 헤아릴 수 없는 삶의 진실

Part 1 The Immeasurable Truth of Life

갈등 Struggle

삶 Life

나 홀로 Alone

가족 나들이 A family outing

내 이렇게 살다가 I would live like this

겨울 나무·1 A winter tree · 1

어느 별리 A certain separation

연가 A love song

바람은 The wind is

나의 섬 My island

호숫가 Lakeside

가을 길 The autumn road

봄을 향하여 Toward spring

거울 속 In the mirror

메아리 An echo



제2부 꽃으로 피어나는 사랑과 이별

Part 2 Love and Farewell Blooming Flowers

꽃 A flower

숨은 꽃 The hidden flower

어떤 꽃 A certain flower

풀꽃 A wildflower

찔레꽃 A multiflora rose

바람을 머금은 꽃 A windy flower

동백꽃 Camellia flowers

박꽃 A gourd flower

목련 A cotton flower

겨울 개나리 A winter forsythia

사랑과 진실 Love and truth

갈대와 나비와 The reeds and a butterfly and

기다림과 그림자 The waiting and a shadow

뒤돌아 보면 In retrospect

독도 Dokdo



제3부 그리움 되작거리는 고향 찬가

Part 3 The Haunting Hymns of My Hometown

고향 하늘 The sky of my hometown

뒷모습 The appearance from behind

어느 기다림 A certain wait

저물녘에 At dusk

빈집에서 In the empty house

그림자 A shadow

저녁 노을 The glow of the sky at sundown

향수 Nostalgia

그림자 하나·1 One shadow·1

여름밤 풍경화 A landscape painting on a summer night

별의 독백 The monologue of stars

연기 Smoke

구름은 어디로 가서 Where do the clouds go

장승 곁에서 Beside the totem pole

섬 사람·1 An islander·1



제4부 따뜻한 중심에 이르는 길

Part 4 The Road to the Warm Center

가는 길 On my way

중심을 위하여 For my center

그리움의 무게 The weight of longing

흔들림 Shaking

허공에서 In the air

방황 Wandering

당신의 대답 Your answer

산 A mountain

겨울 산 The winter mountain

산은 The mountain is

가로등 The street lamps

바람의 자리 The seat of the winds

빗소리를 듣는다 Hearing the raining sound

비탈에 선 나무 The standing tree on the slope

고백에 대하여 Regarding confession



저자소개

■ 정송전(鄭松田)

△1962년 「시와 시론」으로 등단.

△서라벌예술대학문예창작과 졸. 중앙대학교 국문과 및 동 대학원 졸업

△용인시 죽전중학교 교장, 한라대학교, 경기대학교 겸임교수 역임. 

△한국자유시인협회 본상, 세계시문학상 대상, 경기도문학상 대상, 경기예술 대상, 현대 시인상 수상. 

△세계시문학회 회장 역임. 한국현대시인협회 지도위원, 한국작가협회 최고위원.한국현대시인협회, 세계시문학회, 미당 시맥회 회원. 

△시집 「그리움의 무게」, 「바람의 침묵」, 「꽃과 바람」, 「빛의 울림을 그린다」, 「내 이렇게 살다가」, 「바람의 말」.

△자작시 감상 선집 「그리움과 사랑의 되풀이」, 「자연과 우주의 너울」, 「내 삶의 소용돌이」, 「내 인생의 뒤안길」.

△한영시집 「숨은 꽃」, 「너를 맞아 보낸다」, 「꽃과 아내」, 「너와의 걸음걸이」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