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어머니 전언
어머니 전언
  • 저자정태운
  • 출판사한국문학방송
  • 출판일2023-07-20
  • 등록일2023-11-23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세월이 유수와 같아 어머니 가신지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애통하고 슬픈 마음에 날마다 돌아봐도 그립지 않은 날이 없었으며 돌이켜 생각하니 불효한 날 또한 얼마인지,

어머니 마음 헤아리지 못한 세월에 죄스런 마음 전할 길이 없습니다.살아 생전에 한번이라도 더 찾아 뵙지 못했음을 후회하고 살아 계실 때 한번이라도 더 통화하고 마음을 기쁘게 하지 못했음에 후회가 막급입니다.

이제 그 후회의 끝에 서서 어머니를 추억하고 그리워하는 시를 모아 시집을 내고자 함은 지난 시간의 후회와 함께 그리운 어머니와의 추억을 곱씹으며 나와 같은 불효를 저지르는 사람들이 더 이상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저의 5번째 시집을 ‘어머니 전언傳言’으로 정했습니다.

어머니와 함께 했던 세월에 감사하고 희생과 봉사로 얼룩진 어머니의 생애에 찬사를 보내며 어머니의 아들로 태어나 행복했고 또 감사했습니다. 다음 생이 있다면 다시 모자의 관계로 만나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바이며 어머니 영전에 이 시집을 바칩니다.어머니 생전에 며느리로써의 도리를 아낌없이 해준 저의 아내 박정숙에게도 진정 감사드리며 자식의 도리를 다한 우리 형제에게도 고마움을 표합니다.

― 〈시인의 말〉 중에서





- 치 례 -



시인의 말



프롤로그_김윤희



추천의 글

최영구_그 위대한 모성에 대한 정서와 시적 성취

김병래_어머니의 그리움이 강물 같은 시어들

양원식_인간 중심 보다는 목숨을 존중시 하는 시안에 작품정신



1장 어머니 전언傳言

어머니 전언前言

카네이션

돌밭의 햇살 같이

함께 했던 자리마다 (어머니를 그리며)

당신께 가는 마음

비어 있는 가슴

마르지 않는 우물

꽃잎을 보내며

계절의 이별

어머니가 보고픈 날

늦은 후회

어머니 언덕

내 있는 곳

어머니 맘 알고서

바람이 있어

보내는 게 그렇게 쉽던가요

그 이름 하나

어머니의 겨울바람



2장 어머니의 길을 막고 서서

어머니의 길을 막고 서서

엄마의 꽃

이별가

어머니란 이름을 지우려 하십니까

노모의 폐암 선고

기도

어머니의 봄비

울면서 가는 세월

기적을 빌리고자 합니다

엄마의 달

눈물샘

엄마를 보내는 준비

딱 서른살로만 살래요

신축년 설날

봄은 왔건만

봄볕 애가哀歌

그대 없으니

꿈길



3장 주인 잃은 카네이션

주인 잃은 카네이션

그리움 가슴에 달고

어머니의 江

찔레꽃에 헌시獻詩

구절초

어머니 목소리 들리네

어머니 생신날

엄마, 두려움이 없었나요

들녘 감돌아 가네

어미

비 되어

어머니 생각

늦었지만 풀꽃아 피어라

꽃나무 심으며

민들레 된 사연

묏자리

혼신의 꽃

달 마음



4장 어머니, 꽃으로 피어나소서

어머니, 꽃으로 피어나소서

어머니 사진

봄이 오네 미소 품고

잊음의 이유

그리움 사무치네

그 마음을 몰랐습니다

잃어버린 세월

설날

엄마 엄마 우리 엄마

어머니의 길

잃어버린 날의 영혼

이렇게도 비가 오네

어버이날

어머니 49재

그리움은 아득하고

마음을 흔들며

외로운 날에 눈이 내리고

아버지의 작별 인사

감사합니다. 당신이 계셔서



5장 지난 햇살

지난 햇살

내일은 들꽃 한 송이 피우리라

몽매하는 사랑

꽃이 지고

혼자서 왔던 길

기억 너머

그리움에 취하여

가을인가 봅니다

계절은 떠나가고

11월을 보내며

가을 하늘이 되고서야

빗방울

풍등을 띄우며

첫눈

조약돌

그리움의 여정

이별 교육

돌아가는 봄비

죽음보다 두려운 것

사랑의 기억

낙엽 따라 떠나는 시간

저자소개

● 정태운 

△경남 밀양시 출생 

△계간 《청옥문학》 시?시조 등단 

△시의전당문인회 후원회장. 영호남문학회 부회장. 동래문인협회 부회장. 푸른문학 자문위원. 새부산시인협회 이사. 신세계문학 고문. 알바트로스시낭송회 이사. 문학고을 고문 

△한국문인협회, 부산문인협회 회원

△충열문학상 우수상, 시의전당문인협회 작가상, 부산시청소년지도자대상문화예술부문시문학대상, 부산시문인협회장상 수상

△시집 『사랑한다고 말할 때 사랑의 꽃이 피고』 『내 마음에 머무니 사랑입니다』 『그대를 만나야 피어나는 꽃이고 싶다』 『사랑도 와인처럼』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