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가을 하모니카
가을 하모니카
  • 저자고창희
  • 출판사한국문학방송
  • 출판일2023-07-20
  • 등록일2023-11-23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등단의 대문을 열고 보니 문학이라는 늪의 들판이 펼쳐져 있네그려. 첫 씨앗은 어느 것으로, 요리조리 뿌려볼까? 첫 열매는 제대로 맺히려나?

태산의 그림자가 장막이 되어 가로막아 서지만 늪의 수렁을 메우고 메워가며 뽕나무 묘목 한 그루 심으련다. 무성한 뽕잎은 누에가 먹고 달콤한 오디는 독에서 향기 품도록

신록으로 짙게 물들 즈음에는 배 불린 누에들 섶에 오르겠지요. 자연과 소통하고 세월을 관통하는 명주실 꼼실꼼실 뿜어내고 말겠지요.

― 시인의 말 〈등단〉





- 차 례 -



시인의 말



제1부 창가에 앉아

묵언

지금 여기가 축복

고구마

뻘떡게

노을 진 바다

창가에 앉아

고독의 무게

적막 깨는 산사의 졸음

파문

오늘 같은 날

산달섬

파도

호박꽃별

두레박

벼가 영글기까지

소주 한 잔에

새벽닭 울음소리에

봄 정지

그곳에는



제2부 때늦은 고백

그냥 그리고 마냥

잔망

밤바다

뭐가 그리 급해서

황금빛 보리

꽁보리밥

타작마당

때늦은 고백

꿈속의 목소리

발자국

동행

말 달리자

달무리

바다에 누워

민들레꽃의 비상

해당화

나의 기다림

가을 흔적

가을 나비

가을바람

한 해를 보내며

동짓달 달은 빈 가지에



제3부 폭우가 휩쓴 자리

길 따라

만리향

품 안에

마음자리

고뇌

오늘이라는 의미

밤안개

마음은 바다로

바닷소리

기다림

희망



목련

호박

좋은 아침

붉은 사과처럼

폭포수

비 오는 날 비질

폭우가 휩쓴 자리

밤새도록 내리는 비

내 삶



제4부 탱자나무 울타리

청산

발걸음

친구처럼 애인처럼

소중한 사람아

소망

밀장국

아버지의 사랑법

아버지의 어깨

아버지 문패

텃밭

탱자나무 울타리

솔향기

눈 깜짝할 새

새끼까치의 비상

몽돌

학동 몽돌

시월의 달밤

나의 조국 대한민국

용지 못

충무공의 후예

충혼탑 동백꽃

미륵산 봉화대



제5부 다듬잇방망이 소리

정화수

다듬잇방망이 소리

무쇠솥과 나무 주걱

오동나무

가을 하모니카

친구의 넋두리

사마귀

울음의 의미

새 울음소리 들었어요

목화

징검다리

홍도 등대

선상 일출

날치

바람에 전합니다

꿈이라오



● 계간 『시와늪』 등단 작품(시) 심사평

제41집(2018 가을호) 1차 추천 심사평 / 당선소감

제42집(2019 신년호) 2차 추천 심사평 / 당선소감

● 등단과 시집 발간을 축하합니다

저자소개

■   고창희 시인 

△경남 거제 출생(1955)이다. 

△2019년 계간 《시와늪》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다

△시와늪문인협회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집으로 『가을 하모니카』 등이 있다.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