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안녕, 열여덟 어른
안녕, 열여덟 어른
  • 저자김성식
  • 출판사파지트
  • 출판일2023-09-07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보통의 청춘,

열여덟 어른



만 18세가 되면 어른이 되어야 하는 청춘들이 있다. 우리는 이들을, ‘열여덟 어른’ 혹은 ‘자립준비청년’이라고 부른다. 자립준비청년은 아동복지시설(보육원, 그룹홈, 가정위탁)에서 보호받다 만 18세가 되면 퇴소해 홀로 살아가는 이들을 말한다. 우리에게는 아직 낯선 단어지만, 매년 약 2,400명의 자립준비청년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자립을 준비한다.



자립준비청년들 가장 가까이에서 곁을 지키며 바라본 어른이자 아름다운재단 ‘열여덟 어른 캠페인’ 김성식 팀장이 『안녕, 열여덟 어른』으로 우리들을 찾아왔다. 이 책은 자립준비청년들의 어린 시절은 어땠는지, 퇴소 후 어떻게 집을 구하고, 어떻게 진로를 결정하는지 그리고 어떤 말들이 상처가 됐는지 등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하는 이들의 삶을 보여 준다. 동시에 저자는 자립준비청년들이 보통의 청춘으로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그동안의 고민을 풀어냈다.



자립준비청년들은 한순간 어른이 되어, 홀로 집을 구하고, 공과금을 내며 살아간다. 물론 지원 정책이 마련되어 있긴 하지만, 미비한 상황이다. 특히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제도가 사회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아, 본인이 자립준비청년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모른 채,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도 한다. 이는 우리 사회에서 이들에 대한 관심이 많지 않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이 책에서는 자립준비청년 앞에 놓인 현실과 지원 정책 및 해외 사례를 보여 준다. 이는 우리가 자립준비청년에 대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해볼 수 있는 지점이다. 특히 ‘자립준비청년 인터뷰’ 코너에서는 자립준비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로 이들의 삶과 생각을 확인할 수 있다. 『안녕, 열여덟 어른』은 우리가 어떤 시선으로, 그리고 어떤 방법으로 보호아동과 자립준비청년을 바라보고 행동해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전해 줄 것이다. 이제, 김성식 팀장이 안내하는 열여덟 어른의 세계로 들어가 보자.

저자소개

아름다운재단에서 1%나눔팀 팀장으로 ‘열여덟 어른’ 캠페인을 기획, 진행하고 있다. 비영리 캠페인은 뻔하다는 편견을 깨고 매력적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기획자. 공감은 진정성에서 나온다고 믿으며 본질에 집착한다. 소중한 팀원들과 함께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 ‘이름을 잊어도’ 캠페인, ‘어쩌다 슈퍼맨’ 캠페인 등 우리 사회의 사각지대를 조명하여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목차

프롤로그_ 인식에 이르는 길



1 열여덟 어른이 살아간다

열여덟 어른을 만나다 | 생애 첫 기억 | 자립준비청년이란 | 퇴소 후 지원 정책 | 외국의 자립지원정책 | 그곳에서의 생활 | 첫 번째 사회, 학교 | 진로 선택의 순간 | 퇴소의 순간 | 집 구하기 | 고밍아웃 해도 될까요? | TV 속 캔디 혹은 범죄자 | 편견 앞에 선 아이들 | 안전한 관계망에서 | 열여덟 어른 캠페인 | 이방인에서 당사자로 랩을 하다 이진명 | ‘나의 어린 고래에게’ 안연주 | 자립은 현재 진행형



자립준비청년 인터뷰



2 우리는 어떤 질문을 해야 하는가

한 명의 이야기 앞에서, 비록 마침표를 찍지 못하더라도 | ‘고아’라니 불쌍하잖아 | 빈곤포르노를 아시나요 | 언론이라는 어른 | 죄 없는 자, 먼저 돌을 던져라 | 보호와 보육을 넘어 양육으로 | 찬바람 가득한 얼음나라 | 감사하며 살아야 한다면 | CAN I HELP YOU | 혼자만의 공간에서 나는 자란다 | IT’S A BEAUTIFULDAY AND I CAN’T SEE IT | 실패한다는 두려움 | 죽음의 수용소에서 | 안녕, 열여덟 어른



에필로그_ 마지막 질문 앞에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