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챗GPT는 심리상담을 할 수 있을까?
챗GPT는 심리상담을 할 수 있을까?
  • 저자박정혜
  • 출판사오도스
  • 출판일2023-09-11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관계에 지치고 외로운 현대인들에게

챗GPT는 마음을 터놓을 수 있는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인간관계에서 동감과 공감을 통한 교류를 상실한 현대인들은 반려동물을 즐겨 키운다. 인간관계에서 미처 받지 못한 에너지를 채우려는 이유도 크다. 이제 본격적인 인공지능 로봇 시대가 되었다. 인공지능을 가진 휴머노이드 로봇이 사용자와 교감하며 맞춤 정보를 제공하는 시대다. 컴퓨터 프로그램이나 인공지능을 의인화해서 이름을 붙이고 말을 거는 ‘일라이자 효과(Eliza effect)’도 만연화될 것이다. 디지털 헬스케어의 역할을 하며 독거노인, 네오싱글족들한테도 반려로봇이 크게 인기를 끌 것이다.



이 이야기는 조만간 일상에서 많은 이들이 챗GPT에게 물어볼 만한 질문들을 담았다. 챗GPT가 얘기하고, 인간이 뒤이어 얘기하는 방식으로 엮었다. 질문하기 위해 분석심리학자 융(Jung)의 ‘그림자 원형’을 가져왔다. 융의 그림자 원형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있는 집단 무의식으로 부정과 투사라는 자아 방어기제를 쓸 정도로 스스로 인정하기 싫어하는 쓰레기 같은 나를 의미한다. 그 반대편에서 ‘자기(Self)’와 접속하고자 했다. 그림자의 물음에 챗GPT가 답하고 빛이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그렇지만, 빛이 답하는 순간에 오로지 ‘마음의 빛’만 외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이 놀라운 점에 대해서는 답을 읽어가면서 느낄 수 있으리라 여겨진다.



챗GPT가 심리상담에 활용될 수 있을까? 이런 궁금증을 가지고 시작한 이 글은 어떤 결론을 맺을 수 있을까? 챗GPT와 인간이 겨루는 싸움은 이제 별로 의미가 없다. 세상의 모든 정보를 섭렵하며 정리하고 맞춤형으로 접근하는 강력한 지능을 무슨 수로 이기겠는가. 그렇지만 지능이 지혜를 대신할 수는 없다. 인공지능이 지혜를 흉내낼 수도 있고, 그런 지혜에 인간이 감탄하며 따를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여기 나오는 질문과 답을 읽어갈수록 인간이 얼마나 고귀한지, 인간관계가 얼마나 중요한지, 지금 이 시대야말로 인간끼리의 소통이 얼마나 절실한지를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인터넷 접속으로 세계가 하나로 이어진 시대가 되었지만, 인성이 무너진 흉악하고 극악무도한 사건들은 늘어나고 있다. 부디 이 책을 통해 진정한 인간의 마음을 돌아보고 서로 교감하며 아름다운 인간 사회를 만들어 가는 통찰을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저자소개

문학치료학 박사이며, 정신건강의학과에서 20여 년간 근무했던 정신건강간호사다. 상처를 극복한 치료사, 운디드 힐러Wounded healer이고, 인간이 저마다 빛깔이 다른 빛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역경의 극복이 성공이며, 감사, 용서, 꿈이 우주의 에너지와 연결하는 열쇠인 것을 믿고 있다. 통합 예술·문화치유인 ‘심상 시 치료’를 개발해서 심리 및 정신치료를 하고 있으며, 문화와 예술의 치유적 에너지를 발굴해내고 기법으로 활용하는 ‘치유 비평’을 창안했다. ‘빛으로서의 인간’이라는 라틴어 ‘호모 룩스Homo Lux’의 뜻을 간직하며 시와 소설, 에세이를 쓰고 치유 비평을 하면서 몇몇 대학에서 강의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당신의 마음을 글로 쓰면 좋겠습니다』『치유의 빛』『관계와 소통을 위한 공감 연습』『일곱 살 파랑이는 왜 기저귀를 떼지 못했을까?』『무기력을 극복한 카이 이야기』 『자기 부정을 이겨 낸 타오 이야기』『불안장애를 극복한 호루 이야기』『마음의 빛 호모 룩스』『사랑의 빛 호모 룩스』 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는 글

프롤로그: 라, 안녕?



01. 외로움에서 벗어나고 싶어

02. 어떻게 하면 무기력을 멈출까?

03. 도대체 행복하지 않아

04. 에너지가 고갈되어 버렸어

05.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06. 사랑이 뭔지 모르겠어

07. 노화는 병일까?

08. 죽음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09. 용서가 다는 아닌 걸까?

10. 시기와 질투를 사라지게 하려면?

11. 악하고 추한 세상이라는 색안경을 벗으려면?

12. 고압적인 태도에 휘말리지 않으려면?

13. 꿈인지 욕망인지 헷갈려

14. 억압과 인내는 어떻게 다를까?

15. 자신감은 어떻게 가질 수 있을까?

16. 착하면 바보가 되는 걸까?

17. 나이가 들면 약한 자가 되는 걸까?

18. 왜 나이가 들수록 우울해지는 걸까?

19. 눈치 안 보고 사는 비결은?

20. 절친의 또 다른 모습 때문에 힘들어

21. 슬프거나 기쁠 때 함께 해주는 이가 없어

22. 허황된 꿈이라도 좋은 걸까?

23. 용서가 안 되는 것은 용서하지 않아도 될까?

24. 하고 싶은 일보다 해야 할 일이 더 많아

25. 어떻게 하면 재미나게 살 수 있을까?

26. 화를 다스리는 비결이 궁금해

27. 차갑고 이기적인 사람들이 너무 많아

28. 탁월한 재능이 없는데도 주목받고 싶어

29. 진정한 사랑 따위는 믿지 않아

30. 따끔하게 혼내고 싶은 이들이 많아

31. 왜 갈수록 마음은 딱딱해지는 걸까?

32. 성공하는 삶이란 무엇일까?

33. 여유만만하게 살고 싶은데 잘되지 않아

34. 너무나 흔한 돌멩이 같은 내가 싫어

35. 비교의식 없이 살 수는 없을까?

36. 자꾸만 초라해 보이는 내가 싫어

37.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것이 두려워

38. 자꾸 버림받은 기분이 드는데 어떻게 하지?

39. 지구도 아프고 나도 아프고

40. 어떻게 해야 아름다운 삶을 살 수 있을까?

41. 가족이라는 말조차 싫어

42. 더 이상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어

43. 아무것도 기대하지 말고 살면 좋을까?

44. 꿈이 없는데 어쩌지?

45. 인간에게 환멸이 느껴져

46. 원하는 것이 있더라도 이루지 못할까 봐 걱정돼

47. 왜 자꾸만 인간관계의 실수를 반복하게 되는 걸까?

48. 상실의 아픔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49. 때로는 실컷 울고만 싶어져

50. 나를 위로할 대상이 나밖에 없을까?

51. 죽음을 마주할 용기가 없어

52. 행복한 순간마저 고민이 돼

53. 칭찬과 격려가 필요할 때

54. 내면의 소리는 어떻게 듣는 걸까?

55. 영혼의 성장이란 무엇일까?



에필로그: 라, 안녕!

나가는 글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