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그림의 이면
그림의 이면
  • 저자씨부라파
  • 출판사(주)을유문화사
  • 출판일2023-09-19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국내 처음 소개되는
태국 문학의 위대한 성취

씨부라파는 태국의 근대화 시기에 태어나 신식 교육을 받은 지식인으로, 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가운데 한 명으로 평가받는다. 뛰어난 언론인으로 진보적인 사상을 피력하고 사회 부조리를 비판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고등학생 때부터 동급생들과 학급 신문을 발행하고 신문에 시를 기고하는 등 창작에 재능을 보인 씨부라파는 1942년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과의 공수동맹 체결에 반대하는 칼럼을 써서 내란죄로 구속되기도 했다. 이후에도 일생을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해 온 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씨부라파재단이 설립되었고, 1988년부터는 20년 이상 활발한 작품 활동을 벌인 작가와 언론인을 대상으로 매해 ‘씨부라파상’을 시상하고 있다. 2005년에는 그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림의 이면』은 씨부라파의 대표작으로 지금까지 계속해서 쇄를 거듭하며 출간되고 있는 스테디셀러다. 수려한 문체와 서정적인 내용으로 동남아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 작품은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로도 재탄생하며 오늘날 태국 문학의 가장 대표적이면서 대중적인 걸작으로 손꼽힌다.
태국의 정치 체제가 절대군주제에서 입헌군주제로 바뀐 1932년 이후 격변기를 배경으로 이루어질 수 없는 두 남녀의 만남과 사랑, 이별의 과정과 감정을 세밀하고 아름답게 묘사함으로써 시대를 초월한 감동을 독자에게 선사한다. 아울러 이 작품은 일종의 사회 소설이기도 하다. 작품의 주인공인 왕족 출신 끼라띠와 일본 유학생 연하남인 놉펀은 각각 전통적·전근대적 봉건제의 상류 계층과 신흥 자본가 계층이자 중산층을 대표하는 인물로, 당시 태국 사회의 신구 세력 간 갈등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다.


그림의 이면에 담긴
엇갈린 사랑의 순간

이 작품은 놉펀이 자신과 끼라띠 사이에서 있었던 일을 들려주는 고백체 형식으로 진행된다. 남자 주인공의 기억에 의존해서 이야기를 진행하기 때문에 사건이나 행위에 대한 묘사는 상대적으로 적고, 대부분 두 사람 사이의 대화와 놉펀의 생각과 감정이 주로 서술된다. 독자는 놉펀의 입장을 더 많이 이해하고 그의 생각과 말을 통해 끼라띠를 이해할 수밖에 없다. 오로지 놉펀의 시선에서 드러나는 이러한 관계의 단면만을 봐야 하기 때문에 이야기의 진실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오롯이 독자의 몫이다.
끼라띠의 시선에서 놉펀의 사랑 이야기가 어떻게 다시 읽힐지를 상상하는 과정은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한 인물의 고백에 의존하기에 독자는 읽을 때마다 조금씩 다른 입장과 눈높이에서 그들의 사랑을 이해하게 된다. 씨부라파는 이를 통해 어떤 사랑은 직접적인 표현이 없어도 충분히 전달될 수 있음을 역설한다. 끼라띠는 단 한 번도 놉펀을 사랑한다고 말하지 않지만, 독자는 책을 읽을수록 발화되지 않았어도 기어이 표출되는 사랑의 예리한 속성을 발견할 수 있다.

저자소개

지은이_씨부라파
1905년 방콕에서 태어난 씨부라파는 태국 문학을 대표하는 문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1923년 「톳싸완반틍」 신문에 ‘선언(타랭깐,)’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발표하면서 ‘씨부라파’라는 필명을 최초로 사용했으며, 1924년에 첫 소설 『형님이 오셨습니다(쿤피마래우)』를 출간했다. 이후 여러 격주간지와 신문에 작품을 기고하기 시작했다. 1928년에 출간한 소설 『사내대장부(룩푸차이)』를 통해 작가로서 명성을 쌓았으며 평민 출신의 청년 작가 동인인 ‘카나쑤팝부룻(신사단)’을 결성하고 격주간지 『쑤팝부룻』을 창간하는 한편, 1934년에는 태국 전통에 따라 벤짜마버핏 사원에서 3개월간 승려 생활을 했다. 1936년에는 「아사히 신문」 초청으로 일본을 방문하여 6개월간 체류했는데 이때의 경험이 후에 『그림의 이면』 집필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 1941년부터 『쑤팝부룻』에 ‘1932년 혁명의 배후’라는 제목으로 총 16편의 글을 발표하며 진보적인 성향을 보여 주었고, 같은 해에 태국신문협회 창설 위원장에 선출되었으며 이어 같은 협회의 초대 사무총장이 되었다. 씨부라파는 독재에 반대하는 기사를 주로 썼으며 일본과의 협력에 대해 부정적인 글을 작성했다는 이유로 반역죄로 정부에 체포되어 3개월간 수감 생활을 하기도 했다. 이후 1974년 폐렴 및 관상동맥질환으로 사망했다. 그의 작품과 생애를 기념하기 위해 씨부라파재단이 설립되었으며, 매년 작가와 언론인들을 대상으로 씨부라파상을 수여한다.
그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인 『그림의 이면』은 출간된 이래 2021년까지 49쇄를 찍어 낸 태국의 가장 유명한 소설 가운데 하나다. 특히 소설의 마지막에 주인공이 남긴 “나는 나를 사랑하는 사람 없이 죽는다. 하지만 나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있어 족하다”라는 문장이 유명하며 이외에도 감동적이고 인상적인 내용으로 오늘날까지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작품은 1981년에 드라마로, 1984년과 2001년에 영화로, 2008년과 2018년에는 뮤지컬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그 외 대표작으로 소설 『삶의 전쟁(쏭크람치윗)』, 『죄와 마주하다(파쫀밥)』, 『삶이 원하는 것(씽티치윗떵깐)』, 『삶의 정글(빠나이치윗)』, 『우리 다시 만날 때까지(쫀꽈라오짜폽깐익)』 등이 있다.


옮긴이_신근혜
한국외국어대학교 태국어과에서 학사 및 석사를 졸업하고 태국 국립 쭐라롱껀대학교에서 비교문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비교문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태국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태국어과 학과장 및 대학원 인도아세안어문번역학과/비교문학과 주임교수를 역임했으며, 한국외국어대학교 동남아연구소장으로 재임 중이다. 한국태국학회 부회장 및 한국비교문학회 국제이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역서로는 『Ditto(동감)』, 『베트남 전쟁과 태국군』(공역) 등이 있다.

목차

서장 | 1장 | 2장 | 3장 | 4장 | 5장 | 6장 | 7장 | 8장 | 9장 | 10장
11장 | 12장 | 13장 | 14장 | 15장 | 16장 | 17장 | 18장 | 19장
주 
해설: 이루어질 수 없는 엇갈린 사랑
판본 소개
씨부라파 연보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