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파도
파도
  • 저자에두아르트 폰 카이절링
  • 출판사(주)을유문화사
  • 출판일2023-09-19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19세기 독일 문학을 대표하는 탐미주의 소설
「하모니」, 『파도』, 「무더운 날들」 수록

독일 유미주의를 대표하는 작가 에두아르트 폰 카이절링의 대표작이 을유세계문학전집 124번째 작품으로 출간되었다. 본 도서는 국내 초역으로, 독일 문학 특유의 우울한 정서와 섬세한 심리 묘사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에두아르트 폰 카이절링은 오늘날 토마스 만과 함께 가장 중요한 독일 작가 중 한 명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금껏 국내에 잘 소개되지 않은 19세기 독일 특유의 유미주의 문학의 정점을 보여 준다는 점에서 의의가 큰 작품이다.

저자소개

지은이_ 에두아르트 폰 카이절링
1855년 5월 15일 발틱의 독일계 지방 귀족 가문에서 태어난 카이절링은 도르파트(오늘날 에스토니아의 타르투)대학에서 법학, 미술사, 철학을 공부했으나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퇴학당한 뒤 집안 및 지역 귀족들 사이에서 배척당하고, 시골로 내려가 어머니의 영지를 관리했다. 척수병 때문에 바트 외인하우젠에서 요양 생활을 하다가 뮌헨으로 이주한 후 ‘카페 슈테파니’를 중심으로 활동하던 많은 예술가 및 작가들과 교류했으며, 특히 막스 할베, 프랑크 베데킨트, 라이너 마리아 릴케, 루돌프 카스너, 알프레트 쿠빈 등과 친하게 지냈다. 1903년 장편 소설 『베아테와 마라일레 ? 성(城) 이야기』가 성공하여 작가로서 이름을 알리고, 집안과의 관계도 좋아졌다. 이후 여러 잡지에 회화 및 문학 비평, 에세이 등을 발표하다가 시력을 잃으면서 사회적으로 고립되었다. 1918년 9월 28일 사망하여 뮌헨의 노르트프리트호프 묘지에 묻혔다.
카이절링의 소설은 발트해 지방의 고귀한 성과 정원, 숲과 야외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이유 모를 우울함으로 가득 차 있다. 또한 짧고 간결한 문장으로 인물의 심리와 상징적 공간을 섬세하고 탁월하게 묘사하면서 문명화된 삶을 살아가는 귀족들과 자연적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대립과 세대 간의 충돌은 물론 좀 더 다채로운 인간관계를 보여 주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장편 소설 『로자 헤르츠 양』, 『베아테와 마라일레 ? 성(城) 이야기』, 『두말라』, 『파도』, 『휴일의 아이들』 등과 희곡 『봄의 오페라』, 『바보 한스』, 『베니크넨의 경험』, 그 외에 많은 단편과 에세이가 있다.

옮긴이_ 홍진호
서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베를린 훔볼트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독어독문학과 부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욕망하는 인간의 탄생』, 『이토록 매혹적인 고전이라면』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라이겐』, 『다른 한편』, 『독일 전설 1, 2』(공역) 등이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토마스 만의 〈트리스탄〉, 〈토니오 크뢰거〉에 나타나는 유미주의적 인간관의 수용」, 「자연주의와 세기 전환기 문학의 사이에서―하우프트만의 〈선로지기 틸〉에 나타나는 자연과 문명의 대립」, 「아름다운 삶의 모순과 유미주의적 멜랑콜리 ? 후고 폰 호프만스탈의 〈672번째 밤의 동화〉」 등 다수가 있다.

목차


하모니
파도
무더운 날들

해설: 에두아르트 폰 카이절링. 세기 전환기 몰락의 멜랑콜리
판본 소개
에두아르트 폰 카이절링 연보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