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발터 하젠클레버의 아들
발터 하젠클레버의 아들
  • 저자발터 하젠클레버
  • 출판사지만지드라마
  • 출판일2023-09-21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5막으로 구성된 발터 하젠클레버의 희곡 〈아들〉은 1914년 발표되었다. 1914년 초 작가 쿠르트 힐러가 주관한 베를린 소재 문학 소모임 “누(Das Gnu)”에서 하젠클레버 자신의 목소리로 공개적으로 낭독되었다. 그해 4월부터 6월까지 라이프치히에서 발행한 잡지 《백색지(Die Weissen Bl?tter)》에 연재되었고, 쿠르트 볼프 출판사에서 정식 출판되었다.

대입자격시험에서 낙방한 아들이 자신을 못마땅해하는 아버지에 맞서다 가출하고, 친구 손에 끌려 참석한 “환의 유지를 위하여” 회동에서 대중 연설을 하게 된다. 집회에 참석했던 청년들이 그를 지지하며 아버지 시대를 끝내기 위한 혁명을 준비한다.

과격한 전개, 충격적인 결말 때문인지 발표 직후 공식 공연이 금지되다. 1916년 9월 30일 한스 데메츠 연출로 체코 프라하에서 비공개 실내극으로 처음 무대에 올랐다. 독일에서는, 역시 초대된 관객만을 대상으로 1916년 10월 8일 아돌프 에드가 리호 연출로 드레스덴의 알베르트 극장에서 최초 공연되었다. 이때 비평가들은 〈아들〉을 “최초의 결정적 표현주의 작품”으로 극찬했다. 정작 표현주의 연극의 새로운 장을 연 것으로 크게 호평을 받은 것은 1918년 1월 18일 리하르트 바이헤르트 연출, 만하임 궁정 국립 극단 공연이다. 연출자는 검은색과 흰색 조명을 대비시킨 무대 장치를 활용해 주인공 아들의 내면세계를 집중적으로 표현했다. 이 공연을 통해 〈아들〉은 관객은 물론 연극 비평가들로부터 혁명적 젊은이를 표현한 희곡으로서 “폭군적인 기성세대에 의해 배신당한 젊은이의 투쟁”, “지배 체제에 대한 항거”, “권위주의에 대한 도전” 등으로 해석되었다. 하젠클레버 자신도 《예술과 정의(Kunst und Definition)》라는 에세이에서 이 작품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이 작품은 1913년 가을에 집필되었으며 이 세상을 변화시키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또한 삶의 탄생을 위한 투쟁의 서술이며, 현실에 대항한 정신의 반란이다.”

저자소개

발터 하젠클레버(Walter Hasenclever, 1880∼1940)

1890년 라인란트 지방 소도시 아헨에서 부유한 시민 계층 가문의 의사 아들로 태어났다. 보수적 가치관을 가진 엄격하고 고루한 아버지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어머니 사이에서 불행한 유년기와 청소년기를 보낸다. 고등학교 졸업 후 아들을 법관으로 만들고 싶었던 아버지 소망에 따라 하젠클레버는 법학을 공부하기 위해 영국 옥스퍼드 대학에 진학한다. 그러나 정작 하젠클레버 자신은 법학보다 역사, 문학, 철학 등 순수 인문학에 더 큰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아버지는 이런 아들을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법학 공부에 전념시키고자 자신의 친구가 있는 프랑스 도시 루잔으로 보낸다. 하젠클레버는 루잔에서의 자유 없는 삶을 견디지 못하고 라이프치히로 도주한다. 1915∼1916년에 제1차 세계대전 중 통역관으로 이곳저곳 옮겨 다니며 군 복무를 한다. 하젠클레버는 1916년 〈아들〉 드레스덴 공연을 위해 휴가를 얻어 대단한 열정을 가지고 공연 준비 작업에 협력한다. 드레스덴 공연 당시 그는 연극을 통해 실제로 아버지를 살해했다고 믿게 되며, 결국 정신 착란을 일으켜 드레스덴 근교 소재 군인 병원 요양소로 보내진다. 그곳에서 퇴원한 후 의사 노이베르거의 보살핌 속에 문인 오스카 코코슈카와 교제하면서 1920년대 말까지 창작 활동을 한다. 1916년 발표한 희곡 〈안티고네(Antigone)〉로 이듬해 클라이스트상을 수상한다. 1920대 중반 이후 하젠클레버는 프랑스 파리로 가서 친구 쿠르트 핀투스가 주선해 준 베를린 주재 《8시 석간지(8-Uhr-Abendblatt)》 해외 통신원으로 일하게 된다. 그는 파리의 삶과 문화를 소개하는 문예란 기사를 쓰면서 창작 생활을 이어 간다. 이 시기 특히 그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것은 프랑스 희극이었다. 그는 희극에 주로 관심을 기울이게 되었으며, 대표적 희극들을 주로 이 시기에 창작했다. 1933년 히틀러가 독일을 지배하자 수많은 독일 지식인들과 마찬가지로 앞으로 닥쳐올 박해를 피해 이제 영원히 독일 땅에 돌아올 수 없는 망명길에 오른다. 1939년 9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체포, 구금되었다가 석방되어 소설 《권리 없는 자들(Die Rechtlosen)》을 집필한다. 이후 다시 체포되어 남부 프랑스 밀레 수용소로 옮겨 가기 직전 자신이 거주하던 프랑스로 독일이 침공해 오자 이제 나치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불안감에 수면제를 과다 복용, 1940년 6월 21일 엑상프로방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그곳에서 50세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장순란

서강대학교와 동 대학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베를린 자유대학교에서 독문학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강대학교 독어독문학과 명예교수다.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바이마르 고전주의》(한국문화사, 2001) 등 저서와 역서를 냈다.

목차

나오는 사람들

제1막

제2막

제3막

제4막

제5막



해설

지은이에 대해

지은이 연보

옮긴이에 대해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