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베트남에서 살 만하니?
베트남에서 살 만하니?
  • 저자임민수
  • 출판사미다스북스
  • 출판일2023-09-27
  • 등록일2023-11-23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베트남을 사랑하게 되다!”

-한국 법인장이 전하는 생생한 현지 이야기-







7년 차 주재원의 눈으로 본 베트남!



“이제 나는 베트남과 함께 산다”



혼돈과 역동적인 삶,

그 안에 감춰져 있는 현지의 순수함을 기록하다!











‘베트남’ 우리에게 익숙한 나라이지만 동시에 낯선 나라이기도 하다. 〈베트남에서 살 만하니?〉는 베트남을 향한 궁금증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책이다. 베트남에서 주재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저자가, 7년 동안 겪은 현지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했다. 베트남을 궁금해하는 이들에게 ‘진짜 베트남’을 알려주는 흥미로운 책이 될 것이다.



저자는 한국에 위치한 본사에서 15년간 관리직으로 근무했다. 권유로 인해 2주간의 베트남 출장을 떠나게 되었고 그것이 신호가 되어 오늘날 베트남에서 한국 법인장으로 근무하게 되었다. 관리직이 아닌 영업직으로 직무가 바뀌고 새로운 환경 속에서 저자는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그 또한 하나의 삶으로 받아들이고 점차 베트남에 스며들게 되었다. 그리고 그 과정을 이 한 권에 담았다.



“어느새 그들과 함께 노래하는 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이 책은 베트남의 언어, 음식, 생활 등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는 독자에게 베트남에 대해 갖고 있는 기존의 이미지에서 나아가 새로운 면을 발견할 수 있도록 한다. 저자는 자신이 생활하고 있는 베트남을 단순히 설명하는 차원에서 그치지 않는다. 자세히 봤을 때 볼 수 있는 순수하고 깨끗한 그들의 삶을 우리에게 전한다. 이 책을 통해 조금씩 베트남의 삶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내가 경험하고 느낀 인생의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싶다”

베트남과 조금씩 삶을 나누는 과정을 담은 책!





‘혼돈과 역동의 한복판’, 저자가 베트남에서 출근하던 첫날의 이미지다. 사방이 낯설고 새로운 환경에서 생활한다는 것은 쉽지 않았다. 헤매기도 하고 한국에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도 했던 저자였지만, 어느새 7년이란 시간이 흘렀고, 점차 베트남과 삶을 공유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러자 자신과 별반 다를 것 없는 그들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들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를 많은 이들과 나누기 위해 글로 적었다.



저자는 ‘베트남과 함께 살며 그들을 사랑하게 되었다’라고 말한다. 이는 그들과 삶을 나누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저자는 한국과 베트남이라는 다른 국적과 관계없이 함께 감정을 나누고, 함께 살고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이 책을 썼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서로 다름을 받아들이며 함께 이야기를 만드는 그들의 모습에 웃음 짓게 될 것이다. 그리고 저자가 그랬던 것처럼 우리와 비슷한 듯 다른 베트남을 더욱 사랑하게 될 것이다.

저자소개

임민수

1977년생. 대전 출생.

대학교와 대학원에서 회계학과 경영학을 전공하였다. 

코스피 상장회사에 입사하여 21년간 재직 중이며, 7년 전 이 업체의 베트남 법인에 나와 현재는 법인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을 좋아한다. 책을 읽으며 베트남 시골길을 달리고, 베트남 사람들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1장. 나의 베트남 주재원 생활을 시작하게 만든 긍정의 신호

  - 베트남 주재원 생활, 그 시작의 신호

  - 한국에선 알 수 없었던 것들

  - 학교에 간 회사원

  - 두 번 다시 먹을 수 없는 라면 조리법

  - 너무나 좁은 베트남의 한인타운

  - 마이의 뜻은 매화입니다



2장. 굴러들어온 주재원은 텃세를 당하기 마련

  - 나에겐 너무 무서운 그녀

  - 베트남 시골의 마피아 vs. 한국인 주재원

  - 뜻밖의 태국여행

  - 총을 들고 찾아온 거래처 사장님

  - 관리직원이 영업하던 날

  - 베트남 귀신은 한국어를 모른다







3장. 베트남과 한걸음 더 가까워지기

  - 법인장이 퇴사하면 어떡하지?

  - 면접자가 물었다. 소개팅 하실래요?

  - 베트남 저녁식사에 초대되다

  - 베트남 방송 인터뷰 성공기

  - 베트남 음식, 어디까지 먹어봤니?

  - 코로나 상황의 베트남 직장 생활

  - 왜 집이 없는 이유를 설명할까?



4장.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하는 서로의 문화 차이

  - 골프장으로 피자를 배달시키는 방법

  - 덮밥 먹으러 롯데리아 갈래?

  - 나도 저들처럼 강 위에서 살 수 있을까? 

  - 베트남 공안에게 조사받던 날

  - 토끼가 고양이로 변하는 베트남의 12간지

  - 베트남 사람이 좋아하는 새콤한 한국 굴

  - 우리 가족의 최애 휴가지, 한국



5장. 한국 주재원과 베트남 사람이 함께 만드는 이야기

    - 베트남 직원에게 듣는 한국인 이야기

    - 부잣집 현관에 박제된 내 사진

    - 사장님 뚠뚠해졌어요

    - 남의 잘못을 내게 묻는 이유

    - 실패가 성공이 되는 달랏(?? L?t) 출장

    - 모두가 선물을 받는 베트남의 설날



에필로그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