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파인드 미
  • 파인드 미
    안드레 애치먼 저/정지현 역 | 도서출판 잔
콘텐츠 상세보기
슬프도록 아름다운 황후 심청 2


SMART
 

슬프도록 아름다운 황후 심청 2

박세정 |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출간일
2012-09-22
파일형태
ePub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심봉사 사연을 다 아뢰고 엎어져 백수풍진 고루 겪은 두 눈에서 피눈물이 흐르더니 갑자기 목청 높여, “아이고 내 딸 청아! 이 아비를 얼른 너 있는 데로 데려가라.”하며 땅을 치고 통곡함을 마지않았다. 심황후 이 말을 들으시고,
“아이고, 이분이 누구시뇨?”
말을 다 마치지도 아니하여 눈에서 피가 돋고 뼈는 녹는 듯하기에, 나라 국모라는 사실도 잊고 버선발로 뛰어내려 심봉사를 얼싸안는다.
“아버지, 아버지! 살아왔소. 청이 살아왔소. 내 분명히 인당수에 빠진 청이랍니다. 공양미 삼백 석에 몸을 팔아 고기밥이 될 뻔했던 나를, 황제 폐하께서 인당수에서 다 죽게 된 나를 구해 살리시어 지금은 귀하고도 귀한 황후가 되었습니다. 아버지, 이제는 눈을 떠서 딸의 얼굴 보옵소서.”


효녀의 심볼로 오랜 세월 각인된 그 이름, 심청.
오랜 세월을 격하고 2012년 현재, 다시 눈을 뜬다.
장편 소설 2권이라는 엄청난 분량으로 알차게 재해석 된 우리의 고전 ‘심청전’
그 슬프도록 아름다운 이야기 속으로 당신을 초대한다.


『슬프도록 아름다운 왕후 심청』은 원전의 줄기를 그대로 유지하며 박세정 저자 고유의 상상력을 통해 세부적인 내용을 덧붙인 것이 특징으로 탄탄하고 흡입력있는 내용전개가 일품인 소설이다.

박세정 저자 특유의 작법은 익히 알고 있다 생각되던 ‘심청’의 내용을 전혀 새로운 것을 접하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고전의 형식을 그대로 고수하면서 케릭터에 고유의 성격과 생명력을 불어넣는 일련의 작업은 작품을 한 차원 발전시켜 마치 한 편의 사극 드라마를 보는 듯한 흥미진진함과 재미를 안겨준다. 실제 대화를 하듯, 변사가 진행하듯 능수능란하게 이어지는 내용들을 보노라면 시간을 잊게 될 지경이다.

판소리와 가곡, 민담설화로 원저자가 분명치 않는 작품인 심청은 이번 작업을 통해 ‘슬프도록 아름다운’ 이야기에 초점을 맞춰 더욱 보충되고 보다 풍성해졌다. 그저 신화의 선녀나 공주 이야기처럼 멀게만 느껴졌던 ‘심청’을 한 명의 인간으로 바로 곁에서 숨 쉬는 듯 생동감 있게 탈바꿈한 것이다.

시인 출신의 박세정 저자는 고전연구가로 활동하며, 심청전을 비롯한 한국의 고전과 민담, 민간설화에 걸친 폭넓은 연구를 해왔으며, 최근 10여 년 동안은 ‘심청전’에 대한 모든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고 정리하여 재탄생시키는 일에 매진해왔다. 이 작품 『슬프도록 아름다운 황후 심청』은 본래 심청전 판소리 극을 쓸 예정이었던 작업이 내용이 덧붙고 상호 연결되어 길게 이어지면서 방향을 달리하여 완성된 작품으로, ‘새로운 심청’을 제시와 고전의 이후 이야기까지 설득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지금껏 없었던 ‘심청전’을 빚어냈다.

슬프도록 아름다운 황후 심청은 동양 철학과 유교, 지리·역사적 배경을 모두 수렴한 끝에 씌여진 철저한 연구 결과물이다. 또한 이는 한반도 역사상 28번째로 기록되는 심청전으로 역사에 남을 문헌이기도 하다.

시대의 세월 속에서도 빛을 잃지 않았던 한 여성의 기구한 삶과 그 아름다운 효심을 다시 살펴볼 때가 되었다. 고전에서 현실로 발돋움한 새로운 심청이 노래하는 환상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보자.

저자소개

박세정

충북 영동에서 출생
1992년 시집 『다 타버린 재, 선영사』를 출간하며 시인으로 활동을 시작해,
2년 뒤인 1994년 시집 『다 타버린 재 (제 2권), 선영사』를 출간했으며,
1995년부터 여러 신문사의 일간지면을 통해 시를 발표해오고 있다.
현재 심청전을 비롯한 우리의 고전과 판소리의 연구 및 재해석에 열정을 쏟고 있다.

목차

둘째 마당 아름다운 심청

제1장 꿈속을 헤매는 심청이 8
제2장 심청이 꿈을 깨고 눈뜨다 43
제3장 심청이 황후가 되다 65
제4장 심봉사, 눈을 뜨다 107
제5장 심황후, 황태자를 생산하다 138
제6장 심학규 부부, <청백리> 서원을 설립하다 171
제7장 심황후, 국가경영을 논하다 209
제8장 뺑덕어미, 승기와 함께 죄값을 치르다 231
제9장 심황후, 은혜를 갚다 252
제10장 심황후, 생가를 방문하다 290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