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스완


SMART
 

스완

<오승호(고 가쓰히로)> 저/<이연승> 역 | 블루홀6

출간일
2020-11-13
파일형태
ePub
용량
23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2019년 제162회 나오키상 후보작!
2020년 제73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수상작!
2020년 제41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신인상 수상작!
제20회 오야부 하루히코상 수상 『하얀 충동』
제39회 요시카와 에이지 신인상 후보작 『마트료시카 블러드』
제31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후보작 『라이언 블루』
제72회 일본 추리작가 협회상 후보작 『히나구치 요리코의 최악의 낙하와 자포자기 캐논볼』

『스완』은 2015년 『도덕의 시간』으로 제61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오승호의 최신간이다. 2019년 제162회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으며 2020년 제73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과 제41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신인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오승호(고 가쓰히로)의 『도덕의 시간』을 국내에 최초로 소개한 블루홀식스에서 『스완』이 출간되었다. 그간 블루홀식스는 나카야마 시치리의 음악 미스터리 『안녕, 드뷔시』, 『잘 자요, 라흐마니노프』, 『언제까지나 쇼팽』, 『어디선가 베토벤』, 『안녕, 드뷔시 전주곡』(미사키 요스케 시리즈)을 비롯해 『히포크라테스 선서』, 『히포크라테스 우울』(우라와 의대 법의학 교실 시리즈), 『테미스의 검』, 『네메시스의 사자』(와타세 경부 시리즈), 『시즈카 할머니에게 맡겨 줘』, 『시즈카 할머니와 휠체어 탐정』 (시즈카 할머니 시리즈)을 출간해 왔으며, 츠지무라 미즈키, 이시모치 아사미, 하야사카 야부사카의 작품 등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일본 미스터리를 소개해 왔다. 그 외에도 저우둥 등 대만 미스터리 작가의 작품도 국내 최초로 소개했으며 앞으로도 여러 색깔의 미스터리를 국내에 선보일 것이다.
『스완』은 대형 쇼핑몰 ‘스완’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에서 살아남은 소녀의 고독한 투쟁을 그린 미스터리다. 선과 악, 정의와 진실의 다양한 이면을 조명하고 탁월한 심리묘사를 보여 준다. 살아남은 자들의 심리전, 순간의 선택과 후회, 넘어서야 할 비극. 마지막에 다가올 충격적인 전율과 여운, 추리를 넘어 ART! 21세기 최고의 화제작! 『스완』을 꼭 느껴 보시기를 바란다.

무차별 총격 사건에서 살아남은 소녀.
소녀는 무엇을 숨기고 있는가. 무엇을 두려워하고 있는가.
“골라. 다음으로 죽일 사람을, 나쁜 사람을 네가 고르는 거야.”

대형 쇼핑몰 ‘스완’에서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한다. 스물한 명이 사망한 비극 속에서 여고생 이즈미는 범인과 가까이 있었는데도 결국 살아남는다. 얼마 후, 같은 사건을 겪은 동급생 고즈에가 충격적인 사실을 주간지에 폭로한다. 바로 범인이 다음으로 죽일 사람을 이즈미에게 선택하게 했다는 것. 순식간에 이즈미는 피해자에서 비난의 대상이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이즈미에게 기이한 초대장이 도착한다. 모임에 초대된 이들은 사건에 휘말렸다가 살아남은 다섯 명의 생존자들. 모임의 목적은 사건 도중에 일어난 또 다른 ‘죽음’의 진상을 밝히는 것. 그날 ‘스완’에서는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오승호(고 가쓰히로)는 한 인터뷰에서 『스완』을 쓰는 계기가 된 영화 두 작품을 언급한다. 한 편은 드니 뵐뇌브 감독의 <조용한 외침>이라고 한다.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을 테마로 한 작품으로 첫 부분부터 비참한 사건이 그려지고 그 이후를 쫓는다. 인물들의 시점도 여러 명인 것으로 이 점에서도 영향을 받았다. 다른 한 작품은 케네스 로너건의 <멘체스터 바이 더 씨>로 극복할 수 없는 비극을 나타내고 있다. 비극을 극복하려는 주인공의 모습을 보여 주는 것이 작품의 내용인데도, 마지막에 가서는 결국 비극은 넘어설 수 있지 않은가, 라는 생각이 들고 만다. 오승호는 이 두 영화에서 영감을 받아 『스완』을 집필하게 된 것이다.
그에 따르면 집필하기에 앞서 취재를 위해 한 쇼핑몰에 방문했다고 한다. 건물 옆에 있는 큰 저수지가 인상에 남아 거기서 ‘스완’이라는, 전체를 관통하는 모티브를 착안했다. 발레를 연습하는 주인공을 설정한 것도 ‘스완’에서 시작된 것이다. 그러다 집필 도중에 이즈미가 아닌 또 다른 한 명, 고즈에라는 여자아이가 등장함으로써 <백조의 호수>를 이야기 안으로 끌어들여야겠다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주인공을 여고생으로 설정한 것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그 상황에서 범인은 분명히 여자를 선택할 것입니다. 나 같은 아저씨는 아마 가장 먼저 사살되겠죠. 게다가 사회적 책임을 지는 어른을 주인공으로 삼으면 이야기가 확연히 달라집니다. 가령 범인이 선택을 강요한 사람이 누군가의 어머니라면 자기 자식을 가장 먼저 생각하겠죠. 주인공이 선택하고 선택할 수 없는 길을 자신의 의지로 어그러뜨리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기 때문에, 이 목적을 위해 불필요한 것은 제거한다는 점에서 이즈미를 주인공으로 설정하는 것에 망설임은 없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탄생하게 된 『스완』은 각종 문학상 후보에 오르며 일본 미스터리계의 지형을 뒤흔들고 있다. 삶을 살아가면서 우리는 수많은 사건과 만나며 수많은 선택을 하게 된다. 어떠한 선택 하나 무엇이 옳고 그르다고 섣불리 말할 수 없다. 선택의 이면에는 무수한 사연과 상황이 뿌리를 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스완』은 타의에 의해 이러한 상황에 놓인 사람들의 사연을 풀어놓으며 진실과 거짓, 악의와 선의,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의 구분할 수 없는 경계를 드러낸다. 마지막엔 역시나 어마어마한 대반전이 기다리고 있으니 방심하지 마시기를.


“나만의 추리소설을 계속 써나가겠다.”
추리를 넘어서 ART로! 미스터리 천재작가-오승호(고 가쓰히로)

오승호(고 가쓰히로)는 2015년 『도덕의 시간』으로 제61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2018년에는 연쇄 살인범의 출소 후 복귀로 혼란에 빠진 도시의 모습을 그리며 ‘인간은 어디까지 타인을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인가’, ‘살인자와 공생할 수 있을 것인가’ 등의 묵직한 주제를 다룬 사회파 미스터리 『하얀 충동』으로 제20회 오야부 하루히코상을 수상했다. 그 밖에 사상 최대의 유괴 사건을 그리며 오야부 하루히코상 최종 후보에 오른 장편 『로스트』, 야마모토 슈고로상 후보에 오른 본 경찰 소설 『라이언 블루』, 요시카와 에이지 신인상 후보에 오른 본격 미스터리 『마트료시카 블러드』, 데뷔 5년 만에 일본추리작가협회상 장편 부문 후보에 올라 화제를 모은 『히나구치 요리코의 최악의 낙하와 자포자기 캐논볼』 등의 작품이 있다.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이래, 출간한 저서 대부분이 문학상 후보가 된 오승호(고 가쓰히로). 그는 지금 전 세계가 주목하는 명실상부한 미스터리 천재작가다.
한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졸업 전에 취업 준비를 일절 하지 않았는데, 그 이유로 ‘어떤 사람이든 될 수 있겠지’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렇게 자신만만했지만 현실은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는 것이었다. 한 달 동안 아르바이트 자리가 없어 생활이 어려웠던 시기도 있었는데, 이대로 아무것도 못 한 채 죽어 버릴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한다. 그러다 취미로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많은 사람의 공동작업으로 이루어지는 영상 제작에서는 실패한 경험이 있었으므로 혼자 할 수 있는 일, 즉 이야기를 만드는 것으로 방향을 바꾼 것이다. 기어코 그는 아르바이트에서 해고당한 그 실패를 성공으로 역전시킨다.
이러한 그의 최신작 『스완』은 불합리한 악의와 비극에서 도망치지 않는 주인공을 그리고 싶다는 마음에서 출발했다고 한다. 읽다 보면 『도덕의 시간』과 결이 다소 비슷하게 느껴지는 지점이 있다. 실제로 발생한 사건이 외부인에게 어떻게 보이는지를 등장인물이 의식하고 있다는 점 등이 그러하다. 최근에는 이전과는 다른 경향의 작품을 계속 쓰다가 『스완』에서 다시 과거로 회귀하는 듯한 느낌이 든다는 평도 있다. 이에 대해 작가는 『히나구치 요리코의 최악의 낙하와 자포자기 캐논볼』 등 여타 작품을 거치지 않았으면 『스완』도 쓸 수 없었을 거라고 말한다. 재료도, 주제도, 모티브도 갖춰진 소설, 확실히 써야 할 타이밍에 이 작품을 내놓을 수 있어서 운이 좋았으며 더 일찍이 내놓았다면 복잡하기만 한 소설이 되었을 거라는 것이다.
『스완』은 현시점에서 오승호 작가가 끌어낼 수 있는 모든 것을 끌어낸 혼신의 역작이다. 현지에서는 발매 전부터 반향이 커 긴급 중쇄가 결정되기도 했다. 일본 미스터리 서클과 작가들이 극찬하는 오승호 작가의 『스완』. 돌연 마주한 끔찍한 사건을 극복하고 비극을 다시 써내려가는 그 치열한 사투에서 느낄 수 있는 위로와 위안을, 국내 독자 여러분께서도 충분히 만끽하시기를 기원한다.

저자소개

현재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추리소설 작가. 1981년 아오모리현 출생. 재일 교포 3세. 오사카 예술대학 영상학과를 졸업. 2015년 『도덕의 시간』으로 제61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수상 당시 일본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추리 문학계 신인상을 재일 교포가 수상했다는 소식이 국내 언론에도 전해져 한일 양국에서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도덕의 시간』은 충격적이고 파격적인 전개와 결말을 통해 도덕의 의미를 곱씹게 만드는 사회파 미스터리로, 에도가와 란포상 심사위원들 사이에서 가장 치열한 난상 토론이 펼쳐진 ‘화제작’이다. 실제로 독자의 가치관과 상식을 뒤흔들며 수수께끼를 만들어가는 방식이 탁월하다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주요 작품으로는 2018년 제20회 오야부 하루히코상을 수상한 사회파 미스터리 『하얀 충동』, 사상 최대의 유괴 사건을 그리며 오야부 하루히코상 최종 후보에 오른 장편 『로스트』, 야마모토 슈고로상 후보에 오른 본격 경찰 소설 『라이언 블루』, 요시카와 에이지 신인상 후보에 오른 본격 미스터리 『마트료시카 블러드』, 데뷔 5년 만에 일본 추리작가 협회상 장편 부문 후보에 올라 화제를 모은 『히나구치 요리코의 최악의 낙하와 자포자기 캐논볼』, 제162회 나오키상 후보에 오른 『스완』 등이 있다.

목차

스완
옮긴이의 말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