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지속가능한 영혼의 이용
지속가능한 영혼의 이용
  • 저자마쓰다 아오코 저/권서경 역
  • 출판사한즈미디어
  • 출판일2022-04-08
  • 등록일2022-12-16
보유 2, 대출 2, 예약 0, 누적대출 12, 누적예약 0

책소개

“더 이상 ‘아저씨’들이 우리의 영혼을 망치게 두지 않아.”
일본 페미니스트 여성 작가의 대담한 도전
어느 날 세상에서 ‘아저씨’들이 사라져버린다면?

일본 페미니즘을 대표하는 작가 마쓰다 아오코의 장편소설. 마쓰다 아오코는 핵심을 찌르는 간결한 문장으로, 에세이와 소설을 비롯한 작품들 전반에서 여성에게 가해지는 사회적 여성성의 압력을 날카롭게 이야기하기로 이름이 높다. 데뷔작부터 제26회 미시마 유키오상 후보와 제35회 노마문예 신인상 후보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냈다. 2018년에는 일본판 『82년생 김지영』의 추천사를 맡아, “절망으로 가득 찬 희망의 서”라 일컬으며 한국 페미니즘 소설에 공감과 경의를 표했다.

『지속가능한 영혼의 이용』은 해시태그 미투가 전 세계적 성폭력 고발 운동으로 번진 뒤 다시금 대두된 페미니즘을 온몸으로 경험한 작가가, 일본의 성차별적 현실을 날카롭게 들여다보고 폭로하는 소설이다. 이 작품은 어느 날 ‘아저씨’들이 갑자기 소녀들을 보지 못하게 되고, ‘시선’에서 벗어난 소녀들이 자유를 만끽하며 ‘아저씨’들을 향한 복수를 하는 도발적인 장면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말한다. “‘아저씨’가 정하지 않은 세계를 보고 싶다. ‘아저씨’가 사라진다면 사회구조는 극적으로 바뀔 것이다. 그 사회를 보고 싶다.”

저자소개

일본의 대표적인 페미니즘 작가. 2013년 발표한 단편집 『적재 가능』으로 제26회 미시마 유키오상 후보와 제35회 노마문예 신인상 후보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냈다. 동 작품은 2014년 Twitter 문학상 1위로도 선정되었다. 핵심을 찌르는 간결한 문장으로, 에세이와 소설을 비롯한 작품들 전반에서 여성에게 가해지는 사회적 여성성의 압력을 날카롭게 이야기하기로 이름이 높다. 이와 같은 작풍을 문단에서도 인정받아 2018년 일본판 『82년생 김지영』의 추천사를 맡아 썼으며, 2019년에는 연작 소설집 『야생화가 보이지 않는 일 년』에 수록된 단편 「여자가 죽는다」로 미국의 셜리 잭슨상 단편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2021년에는 일본의 민담과 설화 등을 현대적이고 페미니즘적으로 재해석한 단편집 『아줌마들이 사는 곳』으로 미국 파이어크래커상을 수상한 뒤, 레이 브래드버리상 후보로 올랐으며 휴고상·성운상과 함께 공상과학판타지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세계환상문학상을 수상했다. 근간으로 일본에서 금기시되는 사실혼 파트너와의 사이에서 맞이한 임신과 출산, 육아 등에 대해 다룬 에세이 『스스로 이름붙임』이 있다.

목차

1부 7쪽
2부 187쪽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