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노을 순백으로 웃다
노을 순백으로 웃다
  • 저자김철기
  • 출판사한국문학방송
  • 출판일2023-05-10
  • 등록일2023-11-23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개인사로는 열 번째 시집 발간인지라 조금 더 별스럽게 특집답게 잘 하려다 7년이 걸렸다.
터울을 늦추게 된 또 하나 큰 까닭이라면 이론 공부에 꽉 매였다고나 할까.
문학에 입문하던 훨씬 초기 때 詩作을 기조로 퍽 많은 독서 분량 중 몰입하였던 ‘시론’이나 ‘현대문학 이론’ 서등을 다시금 폭넓게 탐독 하였다.
뿐만 아니라 몇 년 꾸준히 시문학아카데미 강론과 토론회에 참여 체계적인 창작이론에 깊이 재 집중하게 됨이다.
특히 원로시인 문덕수 선생님께서 열강하신 ‘사물시’에 몰두하여 어느 기간 창작의 터닝 포인트로 향방을 재고하는 설렘에도 빠져 보았다.
둘러보면 고만고만 엇비슷하거나 천차만별 각 형색 다른 이웃들의 삶속에 더불어 시인이라는 촉수 하나 더 세우고 살아간다는 것,
시 정신이 숨쉬기의 우선 가치이며 자존임을 오뚝하게 붙안고 살아내는 시인의 삶에 있어 언제는 인고가 없으랴 싶어 혼신의 힘을 다해 추스른다.
접근해본 새로운 형태의 시작법에는 여전히 갈망과 아쉬움인 채 이왕에 기획된 작업에 각별한 시혼과 의미를 불어넣음은 숨쉬는 내내 시업의 행위만이 존재확인이자 기쁨 치를 마련하는 활성을 일으키기 때문이고, 외롭지 말라며 의지가 되어주는 아들 딸 사위의 보살핌에 힘입어서다.
단 몇 편이라도 이 시대 지성의 평점으로 헤아려지고 또한 감성을 같이하는 독자에게 전편 고루 느낌이 공유되길 바라는 시집이 된다면 싶어 꿈의 소임 한 자락 갈무리며, 지극히 순백한 웃음 지닌 노을이려 한다.
― 김철기, 책머리글 〈시인의 말〉 중에서

저자소개

■ 율원 김철기 시인
△대학에서 지역사회개발학전공. 아주대 공학대학원 CEO과정 수료 
△경기도백일장 장원(1977).  《문예사조》 시 등단
△한국문인협회 상벌제도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경기문인협회 심의위원장. 한국시문학연구회 이사. 한국자유시인협회 이사. 청다문학회 이사. 한국경기시인협회 이사. 국제펜 경기지역 운영위원. 《한국작가》 중앙위원. 부천시낭송협회장
△국제펜클럽한국본부, 숙명여자대학교 세계여성문학회 회원
△시낭송가(「96 문학의 해」 시낭송대회 금상(최고상) 수상). 한국화가(경기도, 인천시 미술대전 3차례 수상, 전시회 다수)
△탐미문학상 본상, 경기도문학상 본상, 한국자유시인상, 한국문예협회상, 해동문학상, 한국시학상, 한국현대문학100주년기념문학상 수상. 
△시집 『한 점 꽃, 꽃의 사다리』, 『밤나무 골의 햇살』, 『소리에 색동옷 입혀』 등 10권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