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꽃과 아내
꽃과 아내
  • 저자정송전
  • 출판사한국문학방송
  • 출판일2023-07-20
  • 등록일2023-11-23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삶의 다양한 모습과 고단한 숨결이 시의 눈을 틔우고 오만 가지 허드레 잡념까지도 내게로 와서 시가 되었을 때, 그것은 돌올한 내 시의 성취라면 성취라고 감히 자부한다.

나는 내 시집 〈내 이렇게 살다가〉 의 자서에 다음과 같이 적은 적이 있다.

‘나의 여정은 분명 저녁나절쯤이지만 나의 시는 아직 새벽이다. 그래서 하염없이 회안에 젖는다.’

내 삶이 어느 날 느닷없이 내가 아닌 것처럼 비춰지기도 했으며 삶의 질곡이 부질없이 그리움으로 다가오기도 했음을 고백한다. 그러나 그럴 때마다 내 삶의 심지를 곧추세우는 의연한 ‘여유’가 나를 건져 내기도 했다. 이것이 내 시의 이력이자 본령이라는 것을 나는 잊지 않는다.

끝으로, 이 영문시집 펴내는데 있어 아내(신미자)와 아들(정주헌) 노고가 컸음을 밝혀둔다.

­― 〈자서自序〉





- 차 례 -



자서自序



제1부 돌아올 수 없는 것들이 어디 세월뿐이던가

Part 1 Time is not the only thing that cannot be returned

어떤 이야기 A certain story

어떤 꿈 A certain dream

어느 날마다 Every day

내 자리의 하늘 The sky in my seat

꿈결에 · 1 In a dream · 1

꿈결에 · 2 In a dream · 2

이런 날은 In this day

같은 하늘 아래서 · 1 Under the same sky · 1

같은 하늘 아래서 · 2 Under the same sky · 2

열중熱中 Enthusiasm

꿈속에서 In the dream

어느 날의 초상 A portrait of one day

그림자 속에 In the shadow

바닷가에서 At the beach

꽃과 아내 Flowers and my wife

늦가을 소묘 The sketch of late autumn



제2부 돌아오지 않는 것을 위하여

Part2 For the things that never returned

지난 날 The last days

산울림은 The mountain echo is

꽃인 줄 모르고 Unknowing itself as a flower

가을 문턱 The threshold of autumn

아지랑이가 Haze is

장미 꽃말 The flower language of rose

꽃을 두고 Putting the flower in front of me

잡초는 Weeds are

우듬지로 살자구나 Let's live as a treetop

그대에게 To you

그림자 드리우고 Casting a shadow

목련은 A magnolia is

땅에서 하늘로 From the ground to the sky

사랑의 말·1 Words of love · 1

사랑의 말·2 Words of love · 2

그리움 일어 Rising the longing

철마에게 To an iron horse



제3부 땅에서의 안부가 하늘에서의 기도로

Part 3 From the ground's regards to the sky's prayer

밤을 밝힌다 Lighting up the night

가을에는· 1 In autumn · 1

가을에는· 2 In autumn · 2

바닷가 정경 The landscape of seaside

가을빛 들면 When the autumn light enters

단풍나무 아래서 Under the maple tree

나를 정리하며 Organizing me

섬에게 To an island

수평선 · 1 The horizon line · 1

수평선 · 2 The horizon line · 2

가르치고 배우며 Teaching and learning

구름바람 너머 하늘이 The sky over the cloudy wind is

겨울 해변 풍경 The landscape of winter seaside

기다림이 남기고 간 언어 The language that the wait left behind

소식을 마중하며 Greeting the news

제 모습 찾기 Finding myself

겨울나무를 대신하여 On behalf of the winter tree

달밤의 환영 Moon night hallucination



제4부 사랑과 이별의 물수제비뜨기

Part4 The skipping stones of love and farewell

임에게 To my beloved

너에게 To you

양지동 소묘·1 Yangji-dong Sketch · 1

양지동 소묘·2 Yangji-dong Sketch · 2

양지동 소묘·3 Yangji-dong Sketch · 3

코스모스 A cosmos

꿈 속 In a dream

꽃이 피어나는 이유 The reason why flowers bloom

꽃씨 속 하늘 The sky inside a floral seed

길에서 On the road

거울 속 풍경 The scenery in the mirror

정착지 A settlement area

어떤 기다림 A certain wait

어둠 속의 꿈 A dream in the dark

그림자 하나 · 2 One shadow · 2

내 이렇게 혼자서 I'm alone like this

언제나 봄날의 모습으로 Always in the springtime

꽃잎처럼 Like petals

저자소개

■ 정송전(鄭松田)

△1962년 「시와 시론」으로 등단.

△서라벌예술대학문예창작과 졸. 중앙대학교 국문과 및 동 대학원 졸업

△용인시 죽전중학교 교장, 한라대학교, 경기대학교 겸임교수 역임. 

△한국자유시인협회 본상, 세계시문학상 대상, 경기도문학상 대상, 경기예술 대상, 현대 시인상 수상. 

△세계시문학회 회장 역임. 한국현대시인협회 지도위원, 한국작가협회 최고위원.한국현대시인협회, 세계시문학회, 미당 시맥회 회원. 

△시집 「그리움의 무게」, 「바람의 침묵」, 「꽃과 바람」, 「빛의 울림을 그린다」, 「내 이렇게 살다가」, 「바람의 말」.

△자작시 감상 선집 「그리움과 사랑의 되풀이」, 「자연과 우주의 너울」, 「내 삶의 소용돌이」, 「내 인생의 뒤안길」.

△한영시집 「숨은 꽃」, 「너를 맞아 보낸다」, 「꽃과 아내」, 「너와의 걸음걸이」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