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꽃이 아닌 꽃이
꽃이 아닌 꽃이
  • 저자정송전
  • 출판사바로이책
  • 출판일2023-09-20
  • 등록일2023-11-23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1960년대 초반, 소용돌이치는 한국 문단의 한가운데에서 나의 시·나의 문학도 싹을 틔웠다. 60여 년의 시력詩歷이 곧 커다란 뉘우침이며 한탄뿐이다. 그래서 하염없이 회한에 젖는다. 그토록 애달파하던 것들 돌이켜 보면 한갓 시골 장터의 풍물 같은 것이련만 아직도 가득 머금고 있는 얼굴과 가슴 표정해 본다.

‘생각’이 곧 ‘시’가 되지는 않는다 하더라도 삶의 여러 주추 가운데 하나쯤은 되리라 믿는다. 다시 말해 시는 생각의 따뜻한 모서리를 가지고 있으며 위안의 기둥뿌리도 곁에 세워 두고 있다.

‘비어 있는 것’과 ‘채워진 것’의 품은 ‘아득함’으로 대체된다. 이렇듯 시의 품은 한없이 넓다. 이것은 시인이 독자에게 열어 놓은 사고의 폭이며 깊이이며 넓이이다.

사실 우리들은 항상 어딘가를 향하여 ‘출발’하고, 어딘가에 ‘도착’하고는 한다. 이것이 우리 삶의 시작이요 끝이다. 내게 남아 있는 여백에 저 푸른 들녘의 본령과 여유를 닮으리라.

끝으로, 이 영문시집 펴내는데 있어 아내(신미자)와 아들(정주헌) 노고가 컸음을 밝혀 둔다.

― 〈자서自序〉





- 차 례 -



■ 자서自序 The Preface of the Poet

■ 저자 약력 Writer’s history



제1부 허물 하나 지워 가다가 Part 1 As I erase one fault

내 허물은 My fault is

뒷모습이 아득하다 The distant sight of the back

어느 하루 One of the days

혼자 있을 때 When alone

뒷모습은 The sight of the back is

눈빛 어리어 The shimmering of eyes

뒷풍경 View of the back

빛을 맞이하며 Welcoming the light

빈 들녘에 서서 Standing on the empty field

파도는 언제나 Waves always

낙서 지우기 Erasing scribbles

독백 Monologue

그리움은 Yearning is

허물 하나 지워 가다가 As I erase one fault

첫사랑 First love

잊고 살다가도 Even if I live forgotten



제2부 꽃이 아닌 꽃이 Part 2 A flower that is not a flower

꽃의 말 The words of a flower

안개와 산은 Fog and mountain are

사는 날마다 Every single day of life

거기 어딘가에 Somewhere over there

노란 장다리 피어나면 When yellow flowering stalk blooms

꽃잎을 접다 Folding flower leaves

저 꽃은 That flower is

동백꽃은 Camellia flower is

돌담 코스모스 Cosmos on the stone wall

꽃 진 자리 The place where the flower has fall

동백꽃 지다 Falling camellia flower

꽃이 아닌 꽃이 A flower that is not a flower

꽃과 잎의 초상 The portrait of flower and leaf

담쟁이 Ivy

성에 꽃 Frost Flower

얼레지 꽃 Dog-tooth violet flower

풀꽃 Grass Flower



제3부 어느 날 혼자서 Part 3 One day alone

어제 같은 오늘 Today seemingly like yesterday

바람의 말 The words of the wind

허물 감추기 Hiding faults

비명碑銘을 새기며 Engraving epitaphs

어느 날 혼자서 One day alone

빈집에서 At an empty house

흔들리는 것은 What sways is

여름밤 Summer night

연등 시화詩畵 Poetry of paper lanterns

어느 날의 안색 Face of a day

너와 지평선 멀리 You and far beyond the horizon

씻김굿 Ceremony for the cleaning of the dead

비 온 뒤 After rain

노을 지는 산은 The mountain under sunset

호숫가에서 By the lake

일상이거늘 It is just another day



제4부 어머니 Part 4 Mother

봄맞이 Welcoming spring

고향이 가까워지네 Homeland is coming closer

안면도 해송 앞에서 In front of the sea pine tree at Anmyeon Island

바람을 잡는다 Catching the wind

목포 소묘素描 Dessin of Mokpo

월정역 기차는 The train at Woljeong Station is

흑백사진 Black and white picture

산사에서 In the mountain temple

그 시절 메아리 The Echo of the Time

어머니 Mother

빗소리 Sound of rain

산사山寺 Mountain Temple

신탄진역에서 At Sintanjin Station

어찌 가을을 감당하랴 How do I stand autumn

빈 둥지에 노을이 진다 Glowing with the setting sun in the empty nest

겨울나무 The winter tree





(바로이책社는 한국문학방송의 자매출판사입니다)

저자소개

■ 정송전(鄭松田)

△1962년 「시와 시론」으로 등단.

△서라벌예술대학문예창작과 졸. 중앙대학교 국문과 및 동 대학원 졸업

△용인시 죽전중학교 교장, 한라대학교, 경기대학교 겸임교수 역임. 

△한국자유시인협회 본상, 세계시문학상 대상, 경기도문학상 대상, 경기예술 대상, 현대 시인상 수상. 

△세계시문학회 회장 역임. 한국현대시인협회 지도위원, 한국작가협회 최고위원.한국현대시인협회, 세계시문학회, 미당 시맥회 회원. 

△시집 「그리움의 무게」, 「바람의 침묵」, 「꽃과 바람」, 「빛의 울림을 그린다」, 「내 이렇게 살다가」, 「바람의 말」.

△자작시 감상 선집 「그리움과 사랑의 되풀이」, 「자연과 우주의 너울」, 「내 삶의 소용돌이」, 「내 인생의 뒤안길」.

△한영시집 「숨은 꽃」, 「너를 맞아 보낸다」, 「꽃과 아내」, 「너와의 걸음걸이」

한줄 서평